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VP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가을야구 달인 양의지·박석민, 드디어 나설 때

    가을야구 달인 양의지·박석민, 드디어 나설 때 유료

    ... 선수가 팀에 있다는 게 힘으로 느껴진다”고 극찬했다. 심지어 양의지는 'KS 전문가'다. 두산 소속으로 2015, 16년 KS 2년 연속 우승을 이끌었다. 특히 16년엔 KS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그해 양의지와 호흡을 맞춘 두산 투수들은 KS 4경기에서 2점만 허용했다. 역대 KS 최소 실점이었다. 양의지는 올해 'NC 주장'으로 KS에 복귀한다. “반드시 우승하겠다”는 ...
  • KBO리그 베테랑 타자의 자존심, 83년생 최형우

    KBO리그 베테랑 타자의 자존심, 83년생 최형우 유료

    ... 사례'로 꼽힌다. [뉴스1] 1983년생 최형우(37·KIA 타이거즈)가 베테랑 타자의 자존심을 지키고 있다. 최형우는 28일까지 타율 0.353으로 전체 1위다. 올 시즌 강력한 최우수선수(MVP) 후보 멜 로하스 주니어(30·KT 위즈·타율 0.350)를 제쳤다. 남은 3경기에서 지금의 타격감을 이어간다면 2016년(타율 0.376)에 이어 4년 만에 생애 두 번째 타격왕이 될 ...
  • KBO리그 베테랑 타자의 자존심, 83년생 최형우

    KBO리그 베테랑 타자의 자존심, 83년생 최형우 유료

    ... 사례'로 꼽힌다. [뉴스1] 1983년생 최형우(37·KIA 타이거즈)가 베테랑 타자의 자존심을 지키고 있다. 최형우는 28일까지 타율 0.353으로 전체 1위다. 올 시즌 강력한 최우수선수(MVP) 후보 멜 로하스 주니어(30·KT 위즈·타율 0.350)를 제쳤다. 남은 3경기에서 지금의 타격감을 이어간다면 2016년(타율 0.376)에 이어 4년 만에 생애 두 번째 타격왕이 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