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아바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몰라서 그래”

    [노트북을 열며] “몰라서 그래” 유료

    ... 4·7 재·보선 국면에서 민주당은 연일 국민의힘 오세훈(서울시장)·박형준(부산시장) 후보를 “MB(이명박 전 대통령) 아바타”라고 공격했다. MB에 대해 환멸을 느꼈던 무당층에서도 “차라리 ... 나았다”는 말이 들리는 마당에 민주당에 유리한 프레임일지 궁금해 물었다. 친문성향 의원에게선 “MB 정부 때 우리가 무슨 일을 겪었는지 몰라서 그래”라는 답이 돌아왔다. 그런 뒤 MB 정부가 ...
  • “개발예정지 땅소유자 전수조사를” 박영선, 특검 이어 두 번째 승부수 유료

    ... 후보는 법적으로 불가능한 검찰 수사를 주장하고 있다. 불가능한 일을 하자고 하는 야권 주장이 시간을 끌기 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대망을 품던 검찰총장의 마음이 담겨 검찰이 수사를 지휘하면 공정한 수사라고 시민들이 신뢰하겠느냐. 제2의 BBK, MB(이명박 전 대통령) 아바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 [진중권의 퍼스펙티브] 與인사 뻔뻔함, 그뒤엔 '프레임' 있다

    [진중권의 퍼스펙티브] 與인사 뻔뻔함, 그뒤엔 '프레임' 있다 유료

    ... 아닙니다.” 하지만 이 말을 들은 국민들은 외려 그를 '사기꾼'의 프레임 안에서 생각하게 되었다. 우리에게도 비슷한 예가 있다. 지난 대선에서 안철수 후보는 문재인 후보에게 따져 물었다. “내가 MB 아바타입니까?” 하지만 상대의 언어를 차용함으로써 그는 상대가 뒤집어씌우려는 그 이미지에 갇혀버렸다. 올바르게 설정된 프레임으로 위기를 모면한 경우도 있다. 장인의 좌익경력을 문제 삼자 노무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