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IA타이거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스무살 서준원의 희망투, 기로에 선 롯데를 웃게 했다

    스무살 서준원의 희망투, 기로에 선 롯데를 웃게 했다 유료

    ... 롯데는 기적의 팀 같았다. 수비형 유격수로 영입한 딕슨 마차도가 첫 5경기에서 홈런 3개를 때렸다. 연이은 역전승은 마운드의 부진을 잊게 했다. 롯데의 화력은 금세 식었다. 19~21일 KIA 타이거즈 3연전을 모두 지는 등 최근에는 승률 5할에서 승리와 패배를 반복하고 있다. 부진의 가장 큰 이유는 선발투수진이었다. 이날 전까지 롯데가 거둔 8승 중 선발투수의 승리는 세 차례뿐이다. ...
  • 스무살 서준원의 희망투, 기로에 선 롯데를 웃게 했다

    스무살 서준원의 희망투, 기로에 선 롯데를 웃게 했다 유료

    ... 롯데는 기적의 팀 같았다. 수비형 유격수로 영입한 딕슨 마차도가 첫 5경기에서 홈런 3개를 때렸다. 연이은 역전승은 마운드의 부진을 잊게 했다. 롯데의 화력은 금세 식었다. 19~21일 KIA 타이거즈 3연전을 모두 지는 등 최근에는 승률 5할에서 승리와 패배를 반복하고 있다. 부진의 가장 큰 이유는 선발투수진이었다. 이날 전까지 롯데가 거둔 8승 중 선발투수의 승리는 세 차례뿐이다. ...
  • 감독부터 선수까지…'외풍' 즐기는 KIA

    감독부터 선수까지…'외풍' 즐기는 KIA 유료

    맷 윌리엄스 감독(왼쪽)은 KIA 구단 첫 외국인 사령탑이다. 드류 가뇽, 프레스턴 터커, 애런 브룩스(왼쪽 둘째부터) 등 외국인 선수도 KIA 최근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연합뉴스, 뉴시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는 19~21일 3연승했다. 상당히 의미 있는 연승이었다. KIA 선발진이 뜨거운 롯데 자이언츠 타선을 안정적으로 막았다. 불안했던 수비도 조금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