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OTY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COTY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자동차] 590마력에 제로백 3.9초… 수퍼카 버금가는 괴력 발산

    [자동차] 590마력에 제로백 3.9초… 수퍼카 버금가는 괴력 발산 유료

    ... 1957년부터다. 이후 대형 세단을 비롯한 고급차를 주로 만들고, 최근에는 럭셔리 브랜드 최초로 SUV를 내놓는 등 영역 확장에 힘쓰고 있다. 이러한 가치를 인정받아 마세라티는 '중앙일보 올해의 차(COTY)'에서 3년 연속 '올해의 럭셔리' 부분 상을 수상했다. 더이상 레이싱에 참가하진 않지만 마세라티는 '레이싱 DNA'를 양산차에 이식하고 있다. 이런 것이 다른 프리미엄 브랜드와의 차별점이라는 ...
  • [2020 올해의 차] 현대차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올해의 차' 수상 저력 과시

    [2020 올해의 차] 현대차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올해의 차' 수상 저력 과시 유료

    ... 저력을 과시했다. 수입차 최고의 모델을 뽑는 '올해의 수입차' 부문에는 메르세데스-AMG의 GT 4도어 쿠페가 선정됐다. '2020 중앙일보 올해의 차(Car of the Year·COTY)'가 3개월의 대장정을 마쳤다. 올해는 2019년 출시된 신차(부분변경 포함) 가운데 12개 브랜드, 17개 차종이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받았다. 올해 중앙일보 COTY는 빠르게 변화 중인 ...
  • [2020 올해의 차] '지나칠 정도로 새로운' 파격적인 변화가 통했다

    [2020 올해의 차] '지나칠 정도로 새로운' 파격적인 변화가 통했다 유료

    ... 켜져 있지 않을때는 그릴의 일부, 시동이 걸린 후 조명 역할을 수행하는 '히든 라이팅' 타입 주간 주행등이 적용된 그랜저의 그릴. [사진 현대자동차] '2020 중앙일보 올해의 차(COTY)' 최고의 자리에 오른 더 뉴 그랜저의 키워드는 '변화'다.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지만 거의 모든 것을 바꿨다. 현대자동차의 기함급 세단이라는 점을 확고히 하면서 젊은 소비자들을 끌어모으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