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이닝 무실점3차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천적 청산·일정운' LG·KT, '험난한 한주' 롯데·삼성

    '천적 청산·일정운' LG·KT, '험난한 한주' 롯데·삼성 유료

    ... 1전은 선발 우찬이 어깨 통증 탓에 한 타자 상대 뒤 조기강판된 악재에서도 8-1로 완승을 거뒀다. 두 번째 투수 임찬규가 5⅔이닝무실점으로 막았고, 타선은 상대 선발 유희관을 잘 공략했다. 3전은 신인 선발 이민호, 2년 우완 이정용이 임무를 완벽하게 완수했다. 대진운도 있다. LG는 리그 9·10위인 SK, 한화를 상대로는 극강이다. 20일 현재 ...
  • 양현종 이어 문경찬마저…KIA 앞·뒷문 모두 '와르르'

    양현종 이어 문경찬마저…KIA 앞·뒷문 모두 '와르르' 유료

    ... 시작했지만, 필승 불펜 전상현과 문경찬이 각각 박석민과 김태진에게 홈런을 맞고 6실점 했다. 전상현이 3분의 1이닝 3실점, 문경찬이 3분의 2이닝 3실점이다. 더욱이 충격적인 끝내기 패배였다. KIA는 LG 트윈스와 다시 순위를 맞바꿔 5위로 내려갔다. 6위 삼성 라이온즈에는 승 없이 승률에서만 3리(0.003) 로 쫓기는 신세다. 올 시즌 KIA는 막강한 투수진 덕분에 가을야구 ...
  • 양현종 이어 문경찬마저…KIA 앞·뒷문 모두 '와르르'

    양현종 이어 문경찬마저…KIA 앞·뒷문 모두 '와르르' 유료

    ... 시작했지만, 필승 불펜 전상현과 문경찬이 각각 박석민과 김태진에게 홈런을 맞고 6실점 했다. 전상현이 3분의 1이닝 3실점, 문경찬이 3분의 2이닝 3실점이다. 더욱이 충격적인 끝내기 패배였다. KIA는 LG 트윈스와 다시 순위를 맞바꿔 5위로 내려갔다. 6위 삼성 라이온즈에는 승 없이 승률에서만 3리(0.003) 로 쫓기는 신세다. 올 시즌 KIA는 막강한 투수진 덕분에 가을야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