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2사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민법 개정 부른 아동 학대…적절한 훈육 방법 찾아야 유료

    법무부가 62년간 유지된 민법의 '징계권' 조항을 없애고, 체벌 금지를 명시하는 쪽으로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둘러싸고 여러 가지 논란이 있을 수 있지만 최근 벌어진 아동 학대 사건들의 양태나 수위를 보면 개정 자체는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본다. 지난 3일 충남 천안에서 40대 계모가 아홉 살 남자아이를 7시간 동안 여행용 가방에 가둬 결국 숨지게 ...
  • [사설] 르노삼성 노조의 벼랑 끝 전술, 노사 공멸 자초한다 유료

    ... 부분 직장폐쇄는 지난해 6월 이후 7개월 만이다. 당시 2018년 임단협을 놓고 노사 갈등이 장기화하자 사측이 부분 직장폐쇄를 단행했다. 노조는 2018년 10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62차례, 모두 250시간 부분파업을 했다. 파업은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 계열이 강성 지도부를 장악하면서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노조가 연례행사처럼 파업할 정도로 부산공장이 처한 상황이 ...
  • [사설] 예산 집행 속도전은 총선 겨냥 매표 아닌가 유료

    총선을 앞두고 정부가 예산 풀기 속도전을 펼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어제 “상반기 재정 조기 집행 목표를 역대 최고 수준인 62%로 설정하고 일자리 사업은 1분기 안에 37%를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효과적인 재정 조기 집행은 마른 우물에 마중물 붓듯 경제 현장에 피를 돌게 하는 효과가 있다. 그러나 최근 정부·여당의 예산 조기 집행 계획은 그 규모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