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연승 질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개막 한달, V리그 엇갈린 명암

    개막 한달, V리그 엇갈린 명암

    여자부 최초로 개막 8연승질주한 흥국생명. KOVO 제공 V리그 개막 한 달, 각 팀의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흥국생명은 여자부 선두 독주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여자부 최초로 개막 8연승 중이다. 흥국생명은 승점 22로 2위 IBK기업은행(승점 15)에 크게 앞서 있다. 총 8경기에서 24세트를 따내는 동안 8세트만 뺏겼다. 흥국생명의 독주는 ...
  • 꼴찌에서 5위로 껑충…한국전력이 달라졌어요

    꼴찌에서 5위로 껑충…한국전력이 달라졌어요

    ...전력 선수들이 22일 삼성화재전 역전승을 거둔 뒤 환호하고 있다. 한국전력은 이날 승리로 3연승질주했다. KOVO 제공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3연승을 달렸다. 최하위에서 단숨에 5위로 ... 건의 트레이드 후 15일 대한항공을 3-1로 꺾었다. 이어 돌풍을 일으키는 KB손해보험마저 3-2로 제쳤다. 22일 삼성화재전까지 3연승을 달려 최하위에서 5위(3승 7패, 승점 10)로 ...
  • IBK기업은행 3연승 질주…'라자레바 37득점' 맹활약

    IBK기업은행 3연승 질주…'라자레바 37득점' 맹활약

    여자 프로배구 IBK 기업은행이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 현대건설을 5연패 늪에 빠트리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IBK 기업은행은 17일 수원 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2라운드 방문경기에서 현대건설에 세트스코어 3대 1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IBK 기업은행은 국가대표 센터 김희진이 발목 통증으로 결장했지만 외국인 선수 라자레바가 37점을 올리며 역전승을 이끌었습니다. ...
  • 1R 1위 걸렸다…'5연승' KB손해보험 vs OK금융그룹

    1R 1위 걸렸다…'5연승' KB손해보험 vs OK금융그룹

    KB손해보험 케이타와 OK금융그룹 진상헌. KOVO 제공 5연승 대 5연승. 개막 후 단 한 번도 패한 적 없는 KB손해보험과 OK금융그룹이 이번 시즌 처음으로 맞붙는다. 10일 ... 1위(203점), 성공률 2위(56.02%), 서브 2위(세트당 0.591개)에 올라 있다. 지난 3일 삼성화재전에선 혼자 54득점을 올렸다. 높은 타점에 센스까지 갖췄다. KB손해보험은 케이타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꼴찌에서 5위로 껑충…한국전력이 달라졌어요

    꼴찌에서 5위로 껑충…한국전력이 달라졌어요 유료

    ...전력 선수들이 22일 삼성화재전 역전승을 거둔 뒤 환호하고 있다. 한국전력은 이날 승리로 3연승질주했다. KOVO 제공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3연승을 달렸다. 최하위에서 단숨에 5위로 ... 건의 트레이드 후 15일 대한항공을 3-1로 꺾었다. 이어 돌풍을 일으키는 KB손해보험마저 3-2로 제쳤다. 22일 삼성화재전까지 3연승을 달려 최하위에서 5위(3승 7패, 승점 10)로 ...
  • 1R 1위 걸렸다…'5연승' KB손해보험 vs OK금융그룹

    1R 1위 걸렸다…'5연승' KB손해보험 vs OK금융그룹 유료

    KB손해보험 케이타와 OK금융그룹 진상헌. KOVO 제공 5연승 대 5연승. 개막 후 단 한 번도 패한 적 없는 KB손해보험과 OK금융그룹이 이번 시즌 처음으로 맞붙는다. 10일 ... 1위(203점), 성공률 2위(56.02%), 서브 2위(세트당 0.591개)에 올라 있다. 지난 3일 삼성화재전에선 혼자 54득점을 올렸다. 높은 타점에 센스까지 갖췄다. KB손해보험은 케이타가 ...
  • 여자프로농구, '춘추전국시대' 선포

    여자프로농구, '춘추전국시대' 선포 유료

    ... 신한은행이 4승 2패를 기록했다. KB는 우승 후보 중 하나였다. KB는 개막 후 2연패 충격에 빠졌지만 오래가지 않았다. 이후 4연승을 달리며 반등했다. 여자농구의 '보물' 박지수는 여전했다. 그는 득점과 리바운드, 블록까지 1위를 질주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하위권으로 평가를 받았지만, 뚜껑이 열리자 놀라운 기세를 드러냈다. 두 번째 경기에서 '디펜딩 챔피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