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1분 콤팩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박영선·오세훈, 부동산·도시개발에 방점…총론보다 각론 싸움

    박영선·오세훈, 부동산·도시개발에 방점…총론보다 각론 싸움

    ... 공사판'이란 소리가 나올 정도죠. 두 후보 모두 토건 분야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먼저 박영선 후보의 대표 공약은 '21분 콤팩트 도시'인데요. [박영선/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JTBC '정치부회의' / 2월 3일) : 21분 안에 내 삶의 모든 것이 해결되는. 출퇴근도 해결되고 통학도 해결되고 맛있는 빵집도 21분 안에 있고 병원도 ...
  • 박영선 "강남 부동산 안 사도 된다"…2억대 '반값 아파트' 공약

    박영선 "강남 부동산 안 사도 된다"…2억대 '반값 아파트' 공약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직장이 강북 도심에 안 몰려도 된다. 강남 가서 부동산 사들이지 않아도 된다"며 자신의 '21분 콤팩트 도시' 공약을 홍보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31일 서울 동작구 이수역 인근에서 집중유세를 펼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박 후보는 31일 동작구 이수역 앞 유세에서 "내 집 마련의 꿈을 앞당기겠다는 ...
  • 핵심은 '부동산 공급'…박 "공공 주도" vs 오 "민간 재건축"

    핵심은 '부동산 공급'…박 "공공 주도" vs 오 "민간 재건축"

    ... 30년 넘은 공공임대주택 단지를 먼저 시작하면 7만6000호가 나오고요. 물 재생 센터라든가 버스 공영차고지라든가 이런 곳이 12만4000호가 나올 수 있고요.] 여기에 서울 도심을 21분 생활권으로 나눠 재개발하는 '콤팩트 시티' 구상을 조합했습니다. 직장과 집, 편의시설 등을 대중교통으로 21분 거리 안에 두는 이른바 '직주근접' 개념입니다. ...
  • 여권 단일화 첫 TV토론…김진애 '공격', 방어막 친 박영선

    여권 단일화 첫 TV토론…김진애 '공격', 방어막 친 박영선

    ... 의아했습니다. 무엇이 두렵길래…] 이어 박영선·김진애 후보는 모두 "LH 해체해야 한다"며 한 목소리도 냈습니다. 부동산 문제 해결을 위해 박 후보는 5년간 30만 호 공급하고 '21분 콤팩트 도시'를 강조했고요. 김 후보는 이보다 많은 50만 호, '10분 동네 도시'를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앵커] 정치권의 주목을 받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영선, 3수 끝 본선 진출 “반값 아파트로 내집 마련 실현”

    박영선, 3수 끝 본선 진출 “반값 아파트로 내집 마련 실현” 유료

    ... 선거”라고 말했다. 야권의 정권심판론을 차단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여당 서울시장 후보 박영선…안철수는 금태섭 꺾어 안철수 “단일화 신속히” 국민의힘 “여론조사 때 당명 넣자” 대신 ▶21분 콤팩트 도시 ▶반값 아파트 및 공공임대주택 ▶청년·소상공인 무이자 대출 ▶유치원 무상급식 등 주요 공약을 일일이 설명한 박 전 장관은 “문재인 정부, 민주당과 원팀이 돼 안정적으로 서울시민에게 ...
  • 박영선 “K주사기 내가 설득” 우상호 “난 박근혜 탄핵했다”

    박영선 “K주사기 내가 설득” 우상호 “난 박근혜 탄핵했다” 유료

    ... 박영선 전 장관(왼쪽)과 우상호 의원이 21일 서울 성동구 레이어57 스튜디오에서 열린 '4·7 재·보궐선거 서울시장 후보자 선출 경선대회'에 앞서 손을 흔들고 있다. 이날 박 후보는 '21분 콤팩트 도시'를 재차 강조했고, 우 후보는 공약이 “민주당답지 않다”며 비판했다. 오종택 기자 “5인분 백신을 6명에게 접종할 수 있는 K백신 주사기 대량생산을 안 한다는 중소기업 대표를 ...
  • “박영선 공약, 민주당답지 않다” 우상호 '21분 도시' 거론 직격탄 유료

    ... 장관의 공약을 비판하고 나섰다. “구체성이 결여된 추상적 영역에 머물러 있다”면서다. 우 의원은 “21분 도시 공약이 만병통치약인 것처럼 주장하지만 민주당다운 공약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박 후보는 지금까지 매우 한정된 분야의 공약만 말했다”고 지적했다. 이른바 '21분 콤팩트 도시'는 박 전 장관의 대표 공약이다. 서울 어디서든 주거·일자리·여가시설 등이 시간 거리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