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1시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현장] '연평균 72.8경기' 진해수의 부담을 줄여라…LG 고효준 영입 숨은 배경

    [IS 현장] '연평균 72.8경기' 진해수의 부담을 줄여라…LG 고효준 영입 숨은 배경 유료

    ... 25~26일, LG는 새롭게 부임한 류지현(50) 신임 감독의 주도 아래 코칭스태프 워크숍을 했다. 2020시즌을 돌아보는 동시에, 2021시즌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하기 전에 코치진의 생각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시간이었다. 이 자리에서 2021년 LG가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팀 과제 중 한 가지로 논의된 사항은 '좌완 불펜 투수 진해수의 부담을 줄이기'였다. ...
  • 이민성 “후지산처럼 1부 리그 벽을 와르르”

    이민성 “후지산처럼 1부 리그 벽을 와르르” 유료

    ... 하나시티즌 이민성(48) 신임 감독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대전은 1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시즌 K리그2(2부) 개막전 원정경기에서 부천FC를 2-1로 물리쳤다. 이 경기는 이 감독의 사령탑 ... 있는 지도자를 찾고 있었다. 그리고 이 감독(당시 코치)을 적임자로 낙점했다. 대전은 지난 시즌 하나금융그룹이 인수해 시민구단에서 기업구단으로 재창단했다. 우승 후보로 꼽혔지만 K리그1(1부) ...
  • 양손 타자로 변신 시도하는 삼성 김지찬

    양손 타자로 변신 시도하는 삼성 김지찬 유료

    ... 겸업했다. 올해는 내야수(2루수, 유격수)에 집중한다. 도루 능력도 더 키울 생각이다. 김지찬은 "강명구 주루코치님이 도루자(지난해 4개)를 많이 해봐야 실력이 는다고 했는데, 정말 그랬다. 지난해보다 스타트에도 신경 쓰고, 타이밍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작아도 강한 김지찬의 2021시즌이 기대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