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월 대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달 방한한다던 폼페이오, 내주 아시아 순방서 한국 뺐다

    이달 방한한다던 폼페이오, 내주 아시아 순방서 한국 뺐다 유료

    ... 아시아를 찾으면서 한국은 포함하지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의 아시아 순방 일정을 감안할 때 강 장관이 워싱턴을 방문한다면 미국 대선(11월 3일) 이후가 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 그렇다면 대선의 승자를 점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한 지금 시점에 대선 이후 방미를 약속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느냐는 반문이 나올 수밖에 없다.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가 당선될 경우 폼페이오 ...
  • [글로벌 포커스] 미국과 동맹국은 중국 압박을 원한다

    [글로벌 포커스] 미국과 동맹국은 중국 압박을 원한다 유료

    ... 지도자들의 평균 수치를 보면 홍콩 민주주의 지지에 대해서는 전체 평균보다 높은 7.2를 기록했다. 기업계 인사 중 상당수가 인권 및 민주주의 진보를 위한 대중 경제 제재에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11월 미국 대선에서 누가 당선되든, 인권 문제에 관해 중국을 압박하고, 중국의 강압으로부터 동맹국을 방어하기 위한 위험을 감수하고, 중국의 공격적인 사업 관행에 맞서 미국의 경제적 이익을 보호하기 ...
  • 미 민주당 겨냥 “인신매매 조직” 비난…'하이힐 신은 트럼프' 의회 입성하나

    미 민주당 겨냥 “인신매매 조직” 비난…'하이힐 신은 트럼프' 의회 입성하나 유료

    16일 미국 조지아주 메이컨의 공항에서 열린 대선 유세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소개를 받고 손을 흔드는 마조리 테일러 그린. [EPA=연합뉴스] '하이힐을 신은 트럼프'로 불리는 마조리 테일러 그린(46·공화당)이 최근 미국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11월 선거에서 조지아주(州) 연방 하원의원으로 당선될 가능성이 큰 그가 극우 음모론자 집단인 이른바 '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