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호 동물학 박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돌아올까, 경단 굴리던 소똥구리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돌아올까, 경단 굴리던 소똥구리 유료

    ... 같은 날 복원센터 조류사. 다가가자 참수리 한 마리가 푸드덕 날아올랐다. 센터 권인기(39) 박사는 “사람 기척에 긴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참수리는 날개폭이 2m를 넘는 대형 맹금류다. ... 1만4000여 마리밖에 남지 않았다. [사진 멸종위기종복원센터] 국제협력도 시작했다. 소똥구리가 1호다. 센터가 개원한 뒤 외국에서 생물을 들여온 것은 소똥구리가 처음이다. 고려대와 소똥구리를 ...
  • '1호 동물학 박사' 이미륵 논문엔 광복 꿈꾼 애국혼 가득

    '1호 동물학 박사' 이미륵 논문엔 광복 꿈꾼 애국혼 가득 유료

    ... 나오는 '이의경(李儀景)'이 그의 본명이다. 이미륵은 아명이었고 독일 망명 이후 필명으로 사용했다. 우리나라 '동물학 박사 1호'는 누구일까. 의외의 인물을 만나게 된다. 바로 이미륵이다. 의사를 지망하던 경성의전 학생이 상해 대한민국임시정부를 거쳐 독일로 망명해 동물학 박사 학위를 받은 후 소설가로 활동하는 과정은 파란만장하다. 1931년 무렵 뮌헨에서의 이미륵. 1928년 ...
  • '1호 동물학 박사' 이미륵 논문엔 광복 꿈꾼 애국혼 가득

    '1호 동물학 박사' 이미륵 논문엔 광복 꿈꾼 애국혼 가득 유료

    ... 나오는 '이의경(李儀景)'이 그의 본명이다. 이미륵은 아명이었고 독일 망명 이후 필명으로 사용했다. 우리나라 '동물학 박사 1호'는 누구일까. 의외의 인물을 만나게 된다. 바로 이미륵이다. 의사를 지망하던 경성의전 학생이 상해 대한민국임시정부를 거쳐 독일로 망명해 동물학 박사 학위를 받은 후 소설가로 활동하는 과정은 파란만장하다. 1931년 무렵 뮌헨에서의 이미륵. 1928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