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순위 지명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즉전 대신 긁지 않은 복권을 택한 롯데

    즉전 대신 긁지 않은 복권을 택한 롯데 유료

    ... 31)을 KT에 보냈다. 대신 KT로부터 투수 최건(21)과 2022년 2차 3라운드 신인 지명권을 얻었다. 이번 트레이드가 주목받는 이유가 있다. 먼저 '현재 전력'과 '미래 자원'을 맞바꿨다. ... 있다. 최건. kt 제공 롯데는 '미래'를 택했다. 최건은 2018년 2차 2라운드 11순위로 입단한 유망주다. 1군 출장은 2018년 2경기, 2019년 1경기 등판했다. 성민규 롯데 ...
  • 20년 만의 1순위 지명권으로 '고졸 1순위' 역사 쓰며 차민석 잡은 삼성

    20년 만의 1순위 지명권으로 '고졸 1순위' 역사 쓰며 차민석 잡은 삼성 유료

    ... 지명된 차민석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BL 제공 서울 삼성이 20년 만에 손에 넣은 1순위 지명권으로 프로농구의 새 역사를 썼다. 삼성은 23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 있고, 정규리그에는 각 구단의 2라운드 8번째 경기부터 출전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전체 1·2순위 신인인 차민석과 박지원은 나란히 12월 5일부터 1군 무대에 등장할 수 있다. 김희선 ...
  • 아 옛날이여…꼴찌 현대캐피탈, 6위 삼성화재

    아 옛날이여…꼴찌 현대캐피탈, 6위 삼성화재 유료

    ... 트레이드했다. 13일에는 주장인 센터 신영석(34)과 세터 황동일(34), 군 복무 중인 레프트 김지한(21)을 한국전력에 내줬다. 대신 세터 김명관(23), 레프트 이승준(20), 다음 시즌 신인 1라운드 지명권을 받았다. 남자 프로배구 순위(22일 현재) 경험이 짧고 손발을 처음 맞춘 젊은 선수들이 대거 나오다 보니 경기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이종경 SBS스포츠 해설위원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