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히딩크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중·일 올림픽 축구 희비 교차

    한·중·일 올림픽 축구 희비 교차 유료

    ... 자격으로 출전한 2008년 베이징올림픽 이후 12년 만에 본선 무대 복귀 목표는 물거품이 됐다. 중국은 2018년 9월 거스 히딩크(74·네덜란드) 감독을 올림픽팀 사령탑으로 모셔왔다. 히딩크호가 초반 8경기서 1승(1무6패)에 그치자 1년 만에 사령탑을 바꿨다. 중국 시나닷컴은 탈락 확정 후 “경쟁력 없는 나라에는 기적도 일어나지 않는다”며 참담해 했다. 일본은 개최국 자격으로 ...
  • 한·중·일 올림픽 축구 희비 교차

    한·중·일 올림픽 축구 희비 교차 유료

    ... 자격으로 출전한 2008년 베이징올림픽 이후 12년 만에 본선 무대 복귀 목표는 물거품이 됐다. 중국은 2018년 9월 거스 히딩크(74·네덜란드) 감독을 올림픽팀 사령탑으로 모셔왔다. 히딩크호가 초반 8경기서 1승(1무6패)에 그치자 1년 만에 사령탑을 바꿨다. 중국 시나닷컴은 탈락 확정 후 “경쟁력 없는 나라에는 기적도 일어나지 않는다”며 참담해 했다. 일본은 개최국 자격으로 ...
  • 사공만 수두룩 히딩크호…믿고 맡겨준 박항서호

    사공만 수두룩 히딩크호…믿고 맡겨준 박항서호 유료

    ... 합숙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는데, 히딩크 감독이 이를 거부했다. 히딩크 감독은 “올림픽팀에 합숙훈련이 필요하지만, (중국축구협회 계획은) 내 구상과 다르다”며 “평가전도, 훈련도, 적절한 타이밍이 있다”고 비판했다. 감독이 대표팀 운영을 주도하는 '박항서호'와 달리, '히딩크호'에는 뱃사공이 너무 많았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