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흥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연경 마지막에 웃다, 이소영 2표 차로 제치고 MVP 수상…남자부는 정지석 (종합)

    김연경 마지막에 웃다, 이소영 2표 차로 제치고 MVP 수상…남자부는 정지석 (종합) 유료

    김연경이 19일 V리그 시상식에서 개인 네 번째 MVP를 수상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KOVO 제공 '배구 여제'가 마지막에 웃었다. 김연경(33·흥국생명)이 이소영(전 GS칼텍스·현 KGC인삼공사)의 도전을 2표 차이로 따돌리고 개인 4번째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차지했다. 김연경은 19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20~21 ...
  • 우승컵은 없어도 역시 '배구 여제'

    우승컵은 없어도 역시 '배구 여제' 유료

    V리그 정규시즌 시상식에서 각각 남녀 MVP로 뽑힌 정지석(왼쪽)과 김연경. [사진 한국배구연맹] '배구 여제' 김연경(33·흥국생명)이 프로배구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우승컵은 하나도 들지 못했지만, 그것만으로 최고 선수가 아니라고 할 수는 없었다. 김연경은 19일 그랜드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20~21시즌 V리그 시상식에서 ...
  • 우승컵은 없어도 역시 '배구 여제'

    우승컵은 없어도 역시 '배구 여제' 유료

    V리그 정규시즌 시상식에서 각각 남녀 MVP로 뽑힌 정지석(왼쪽)과 김연경. [사진 한국배구연맹] '배구 여제' 김연경(33·흥국생명)이 프로배구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우승컵은 하나도 들지 못했지만, 그것만으로 최고 선수가 아니라고 할 수는 없었다. 김연경은 19일 그랜드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20~21시즌 V리그 시상식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