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쿠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일관계 파국 맞기 전에 강제징용 문제 해법 찾아야”

    “한·일관계 파국 맞기 전에 강제징용 문제 해법 찾아야” 유료

    ... 함께 어려움을 겪으면서 우리 모두가 (한·일 간) 서로의 위치를 다시 생각하는 계기를 마련해 줬다”며 “코로나19를 계기로 양국 관계가 나아갈 방향을 건설적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일본 총리도 “코로나19 위기로 세계가 위험에 처한 상황인데도 한국과 일본이 강제징용 문제로 해답을 찾지 못하고 있는 처지”라며 “이런 상황에서 두 나라의 시민사회 ...
  • [삶과 추억] 일본서 30년간 안중근·독도 연구…한·일 난제때마다 해결사

    [삶과 추억] 일본서 30년간 안중근·독도 연구…한·일 난제때마다 해결사 유료

    ... 반환받았다. [중앙포토] 1987년까지 30년 간 일본에 체류한 고인은 일본 정계와 학계, 언론계에 두터운 인맥을 쌓았고 한번 인연을 맺은 일본 지도층 인사들을 친한파로 만들었다. 그 중 후쿠다 다케오(福田赳夫), 기시 노부스케(岸信介) 전 총리와의 교분은 각별했고 이를 통해 박정희 대통령에게 많은 자문과 도움을 주었다. 그의 집은 한·일 관계에 난제가 생길 때마다 해결해 주는 제2의 ...
  •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비판은 하되 상대방 시각도 고려하는 도량 갖춰라”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비판은 하되 상대방 시각도 고려하는 도량 갖춰라” 유료

    ... 하면 거꾸로 한국인에게 감동을 줄 것이다. 일본에서의 평가도 높아질 것이다.” 힘든 결단 끝에 이뤄진 사토 총리의 방한은 좋은 선례가 됐다. 2000년대 들어서는 고이즈미 준이치로와 후쿠다 야스오가 현역 총리로서 각각 노무현·이명박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했다. 하지만 이 관행은 곧 깨어지고 만다. “박근혜가 대통령에 취임하자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는 '나의 조부(기시 노부스케)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