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내목 치라” 강금실 판박이? 檢수장 축하전화 받은 추미애

    “내목 치라” 강금실 판박이? 檢수장 축하전화 받은 추미애 유료

    ... 오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김수민·윤상언 기자 kim.sumin2@joogang.co.kr 관련기사 법무장관에 '추다르크' 등판…檢, 윤석열 손발 잘릴까 초긴장 조국이 말한 '더 센 후임'? 청와대·검찰 갈등 국면 떠오른 추미애 "윤석열 검찰과 맞붙으려면 '스트리트파이터' 추미애가 딱" 추미애 청문회 준비단장, 조국때와 달리 검사 아닌 판사 출신
  • 동독 정부·반체제 인사·교회 '원탁회의'가 유혈사태 막아

    동독 정부·반체제 인사·교회 '원탁회의'가 유혈사태 막아 유료

    ... 공산주의 사이에서 '제3의 길'을 찾으려는 시도가 계속해서 이루어지고 있었다. 짧은 시간 안에 오랫동안 국가와 당을 이끌어 왔던 에리히 호네커 독일 사회주의통일당(SED) 서기장과 그 후임자인 에곤 크렌츠가 사임하고 난 직후인 89년 11월에 대두한 문제는 다음과 같았다. 두 동독 책임자의 사임 이후 자리를 이어받은 한스 모드로우에 계속 반대를 해야 할지, 아니면 협력해야 ...
  • 동독 정부·반체제 인사·교회 '원탁회의'가 유혈사태 막아

    동독 정부·반체제 인사·교회 '원탁회의'가 유혈사태 막아 유료

    ... 공산주의 사이에서 '제3의 길'을 찾으려는 시도가 계속해서 이루어지고 있었다. 짧은 시간 안에 오랫동안 국가와 당을 이끌어 왔던 에리히 호네커 독일 사회주의통일당(SED) 서기장과 그 후임자인 에곤 크렌츠가 사임하고 난 직후인 89년 11월에 대두한 문제는 다음과 같았다. 두 동독 책임자의 사임 이후 자리를 이어받은 한스 모드로우에 계속 반대를 해야 할지, 아니면 협력해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