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크게 흔들린 '어우흥'…그래도 흥국? 그래서 GS?

    크게 흔들린 '어우흥'…그래도 흥국? 그래서 GS? 유료

    ... 팀 내 2~3위권이다. 그러나 올 시즌 주장을 맡아 코트 안팎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뽐냈다. 러츠, 강소휘와 삼각편대를 이뤄 공격에 앞장섰다. 러츠와 달리 서브 리시브에도 참여한다. 후배를 능가하는 투지로 팀 사기를 끌어 올렸다. 완벽한 팀워크도 그의 공이다. 내부 분열로 악화 일로를 걸은 흥국생명과 더욱 비교되는 장점이다. 흥국생명이 1위 자리를 되찾고 우승한다면, ...
  • 크게 흔들린 '어우흥'…그래도 흥국? 그래서 GS?

    크게 흔들린 '어우흥'…그래도 흥국? 그래서 GS? 유료

    ... 팀 내 2~3위권이다. 그러나 올 시즌 주장을 맡아 코트 안팎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뽐냈다. 러츠, 강소휘와 삼각편대를 이뤄 공격에 앞장섰다. 러츠와 달리 서브 리시브에도 참여한다. 후배를 능가하는 투지로 팀 사기를 끌어 올렸다. 완벽한 팀워크도 그의 공이다. 내부 분열로 악화 일로를 걸은 흥국생명과 더욱 비교되는 장점이다. 흥국생명이 1위 자리를 되찾고 우승한다면, ...
  • 1위냐 2위냐? 그보다 흥국생명 봄 배구가 더 걱정

    1위냐 2위냐? 그보다 흥국생명 봄 배구가 더 걱정 유료

    ... 견제가 심화하고 있다. 공격과 리시브, 수비까지 다 하려니 지친 기색이 역력하다. 상대의 서브를 받고 다시 공격으로 연결하기 쉽지 않다. 이정철 SBS sports 해설위원은 "김연경이 후배들이 기죽지 않도록 무던히 노력하는 모습이 애처로워 보일 정도"라고 안타까워했다. 또 이재영의 빈 자리를 대체하는 김미연이 리시브 불안을 안고 있는 만큼 상대는 이를 집중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