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반 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149초 사이 이뤄낸 '2골의 기적'…파리 생제르맹 4강 진출

    149초 사이 이뤄낸 '2골의 기적'…파리 제르맹 4강 진출

    [앵커] 야구가 9회말 투 아웃부터라면 축구는 후반 45분부터라고들 하죠. 어제(13일) 유럽 챔피언스리그 경기가 그랬습니다. 다 진 줄 알았지만, 마지막 2분이 승부를 바꿨습니다. ... 화려하게 준결승에 오릅니다!] 90분을 지다가 149초 만에 두 골을 몰아 넣으며 승리한 파리 제르맹, 그 앞엔 골만 빼고 다 보여준 네이마르가 있었습니다. 두 명을 제쳐내는 건 기본이고, ...
  • 라이프치히, 창단 후 첫 챔스 4강행...AT마드리드에 2-1승

    라이프치히, 창단 후 첫 챔스 4강행...AT마드리드에 2-1승

    ... 이겼다. 오스트리아의 세계적인 음료회사 레드불을 모기업으로 2009년 창단한 라이프치히가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역동적인 3-4-3 포메이션으로 나선 라이프치히는 후반 5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올모가 머리로 받아넣어 아틀레티코 골망을 흔들었다.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행을 결정짓는 득점포 직후 기뻐하는 ...
  • 라이프치히, 창단 후 첫 챔스 4강행...AT마드리드에 2-1승

    라이프치히, 창단 후 첫 챔스 4강행...AT마드리드에 2-1승

    ... 이겼다. 오스트리아의 세계적인 음료회사 레드불을 모기업으로 2009년 창단한 라이프치히가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역동적인 3-4-3 포메이션으로 나선 라이프치히는 후반 5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올모가 머리로 받아넣어 아틀레티코 골망을 흔들었다.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행을 결정짓는 득점포 직후 기뻐하는 ...
  • 승부 뒤집은 '마지막 2분'…파리 생제르맹 4강 진출

    승부 뒤집은 '마지막 2분'…파리 제르맹 4강 진출

    [앵커] 야구가 9회말 투 아웃부터라면 축구는 후반 45분부터라고들 하죠. 오늘(13일) 유럽 챔피언스리그 경기가 그랬습니다. 다 진 줄 알았지만, 마지막 2분이 승부를 바꿨습니다. ... 화려하게 준결승에 오릅니다!] 90분을 지다가 149초 만에 두 골을 몰아 넣으며 승리한 파리 제르맹, 그 앞엔 골만 빼고 다 보여준 네이마르가 있었습니다. 두 명을 제쳐내는 건 기본이고,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세계 축구 몸값 100위 안에 이름 올린 4명의 '30대'

    세계 축구 몸값 100위 안에 이름 올린 4명의 '30대' 유료

    ... 20대 초반 선수들이 세대교체의 중심에 섰다. 대표적인 선수는 역시나 킬리안 음바페(파리 제르맹)다. 22세의 어린 나이에 이미 월드컵 우승 경험을 갖춘 그는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 순위에 위치했다. 손흥민은 몸값 약 1020억 평가를 받으며 48위에 올랐다. ◇20대 중·후반 20대 중·후반, 최전성기를 구가하는 선수들도 많이 이름을 올렸다. 2위 라힘 스털링(26·맨체스터 ...
  • 퇴소한 황의조, 두 달 뒤 헤딩골 사냥 나선다

    퇴소한 황의조, 두 달 뒤 헤딩골 사냥 나선다 유료

    ... 아니었다. 그는 “작년 이맘때와는 다르다. 그땐 모든 게 불확실했다. 지금은 자신감 하나는 확실히 겼다. 최선을 다해 부딪히면 해볼 만하기 때문에 걱정 안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 감바 ... 강점인 몸싸움과 자주 쓰지 않는 기술도 배울 필요가 있었다”고 밝혔다. 특훈 효과는 시즌 후반기 세 차례의 헤딩골로 증명했다. 기존 전매 특허인 드리블 후 오른발 감아 차기에다, 세트피스 ...
  • 퇴소한 황의조, 두 달 뒤 헤딩골 사냥 나선다

    퇴소한 황의조, 두 달 뒤 헤딩골 사냥 나선다 유료

    ... 아니었다. 그는 “작년 이맘때와는 다르다. 그땐 모든 게 불확실했다. 지금은 자신감 하나는 확실히 겼다. 최선을 다해 부딪히면 해볼 만하기 때문에 걱정 안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 감바 ... 강점인 몸싸움과 자주 쓰지 않는 기술도 배울 필요가 있었다”고 밝혔다. 특훈 효과는 시즌 후반기 세 차례의 헤딩골로 증명했다. 기존 전매 특허인 드리블 후 오른발 감아 차기에다, 세트피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