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회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수대] 인사유세(人死留稅)?

    [분수대] 인사유세(人死留稅)? 유료

    ... “16강에 오르면 감독은 3000만원, 코치 2000만원, 선수에겐 1000만원씩을 주겠다. 8강에 오르면 2배씩을 주겠다.” 멕시코 월드컵대회를 앞둔 1986년 4월. 당시 대한축구협회장이 승부욕을 북돋우겠다며 성과금 공약을 했다. 당시 국가대표 선수는 허정무(대전 하나시티즌 이사장)와 차범근(전 국가대표 감독). 허 선수는 아르헨티나와의 조별예선 경기에서 '축구의 전설' 디에고 ...
  • [경제 브리핑] 부영그룹, 외국인 유학생 장학금 전달 유료

    부영그룹이 설립한 공익재단인 우정교육문화재단이 국내 대학에 재학 중인 베트남·우즈베키스탄 등 6개국, 95명의 외국인 학생들에게 1학기 장학금(총 3억8000만원)을 전달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2008년 설립한 우정교육문화재단은 2010년부터 매년 두 차례 외국인 장학생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 [view] "文, 기꺼이 AZ백신 접종" 1주일만 빨랐더라면… 유료

    ... 문제없지만 '사망 소식'이 감정선을 자극하는 게 분명하다. 이런 우려를 불식시키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 그런 의도라면 한발 늦지 않았느냐는 지적이 나온다. 마상혁(대한백신학회 부회장) 경남도의사회 감염병대책위원장은 “지난달 26일 1호 접종 때 진작 맞지 왜 이제 와서 하는지 모르겠다. 일주일 지나서 '기꺼이 맞겠다'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관련기사 AZ백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