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의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벤투 감독 보고 있나, 유럽파 시즌 초부터 날았다

    벤투 감독 보고 있나, 유럽파 시즌 초부터 날았다 유료

    ... 3-2로 승리했다. 이에 앞서 13일에는 황희찬(24)이 RB라이프치히(1부) 데뷔전이었던 뉘른베르크(2부) 원정경기에서 1골·1도움으로 맹활약해 현지 언론 등의 칭찬을 받았다. 보르도 황의조(사진 왼쪽) 대표팀 부동의 공격 듀오 손흥민(28·토트넘)-황의조(28·보르도)도 컨디션이 좋다. 손흥민은 14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 에버턴전에서 풀타임을 뛰었다. 공격 포인트는 ...
  • 벤투 감독 보고 있나, 유럽파 시즌 초부터 날았다

    벤투 감독 보고 있나, 유럽파 시즌 초부터 날았다 유료

    ... 3-2로 승리했다. 이에 앞서 13일에는 황희찬(24)이 RB라이프치히(1부) 데뷔전이었던 뉘른베르크(2부) 원정경기에서 1골·1도움으로 맹활약해 현지 언론 등의 칭찬을 받았다. 보르도 황의조(사진 왼쪽) 대표팀 부동의 공격 듀오 손흥민(28·토트넘)-황의조(28·보르도)도 컨디션이 좋다. 손흥민은 14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 에버턴전에서 풀타임을 뛰었다. 공격 포인트는 ...
  • 나상호 “리틀 황의조라 불러다오”

    나상호 “리틀 황의조라 불러다오” 유료

    지난달 9일 인천전에서 두 번째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는 성남 공격수 나상호. [연합뉴스] 프로축구 성남FC의 국가대표 공격수 나상호(24)는 홈 팬들 사이에서 '리틀 황의조'라 불린다. 황의조(28·보르도) 이후 끊긴 성남의 간판 골잡이 계보를 이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담은 별명이다. 최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만난 나상호는 “대한민국 최고 스트라이커와 비교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