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순원문학상 본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순원문학상 이기호 “4수 끝 수상, 신인상으로 생각”

    황순원문학상 이기호 “4수 끝 수, 신인상으로 생각” 유료

    5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19층에서 미당·황순원문학상, 중앙신인문학 시상식이 열렸다. 왼쪽부터 중앙신인문학 시 부문 수상자 강지이, 소설 부문 수상자 이현석, 미당문학 수상자 박상순, ... 수상자인 소설가 이기호씨가 소감을 밝히면서 본격적인 축제 분위기를 띠었다. 이씨는 “네 번이나 본심에 오른 끝에 을 받았는데, 대입시험에서 삼수, 사수 하는 느낌이었다”며 “문학상은 효도상인데 ...
  • [제17회 미당·황순원문학상 수상자] 타자에 대한 절대적 환대, 그 허구성 고백

    [제17회 미당·황순원문학상 수상자] 타자에 대한 절대적 환대, 그 허구성 고백 유료

    ... 곤궁(困窮)을 드러낸다. 하지만 실패한다는 것은 정확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정확한 실패는 가장 절실한 문학의 윤리다. 치열한 무력감을 통해 문학의 실체와 미래에 도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문학적 증언을 듣고 난 후 처받을 권리와 위로해줄 의무는 이제 독자들에게 있다. 관련기사 [제17회 미당·황순원문학상 수상자] 소외된 사람들 이야기 쓸 때면 내가 거짓말 ...
  • [제17회 미당·황순원문학상 수상자] 언어의 음악성·회화성 절묘하게 부각시켜

    [제17회 미당·황순원문학상 수상자] 언어의 음악성·회화성 절묘하게 부각시켜 유료

    미당문학 본심 장면. 왼쪽부터 이광호·김기택·최승호·류신·최정례씨 . [최정동 기자] 이번 본심은 최근 한국시의 창공을 수놓는 10개의 별을 탐사하는 자리였다. 심사위원들의 눈길은 성좌의 전위에서 독보적인 아우라를 분무하는 '박상순'이란 이름의 항성에 모아졌다. 이 별의 광원은 고독, 실험, 자유였다. 몰이해의 외로움을 견디며 기성의 예술 관념과 형식으로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