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리단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레트로 여행 성지 경주, 신라의 달밤을 즐기는 법

    레트로 여행 성지 경주, 신라의 달밤을 즐기는 법 유료

    ... 김다혜(29)씨는 친구들과 사진을 찍느라 여념이 없었다. “학창 시절 수학여행 코스였던 경주를 둘러보는 중이에요. 불국사, 첨성대를 다시 보려고 왔는데 월정교 야경이 너무 예쁘네요. 이제 황리단길로 넘어가서 맛집을 순례할 계획이에요.” 월정교에서 1.4㎞ 떨어진 동궁과 월지로 이동했다. 한 해 160만 명이 찾는 동궁과 월지는 과연 경주의 제1 야경 명소다웠다. 비가 세차게 퍼붓는 ...
  • [오영환의 지방시대] 세계 동시 '쇄국'…근거리 작은 여행이 관광 살린다

    [오영환의 지방시대] 세계 동시 '쇄국'…근거리 작은 여행이 관광 살린다 유료

    ... 국경 봉쇄로 해외 여행이 어려워지자 국내 여행을 하려는 관광객들이 지난 19일 김해국제공항 국내선 대합실에서 탑승을 기다리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 20일 오전 11시 경북 경주시 황리단길. 지명인 황남동과 서울 경리단길을 합쳐 이름 지은 천마총 옆 일대 골목길은 젊었다. 20~30대들이 길 양쪽을 하나둘씩 메웠다. 명소 나들이의 설렘과 즐거움이 더위 속 마스크의 불편을 이기는 듯했다. ...
  • [긴급진단-제2의 여수 거북선 없나②] 출렁다리도 취약…“미·영선 관광시설 10~20년마다 교체”

    [긴급진단-제2의 여수 거북선 없나②] 출렁다리도 취약…“미·영선 관광시설 10~20년마다 교체” 유료

    ... 합동점검반을 꾸려 점검에 나서기도 했다. 관광객의 안전을 위협하는 건 시설물만이 아니다. 인도가 없어 보행자와 차량이 뒤엉키는 관광지 거리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높다. 경북 경주 '황리단길'이 대표적이다. 대구에 사는 김영진(33)·김은경(35)씨 부부는 지난 8일 황리단길을 찾았다가 좁은 도로에 차량과 보행자가 뒤엉켜 아찔한 통행을 하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일부 관광객들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