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덕순 일자리수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반환점 앞둔 문 정부…비정규직 최대, 수출 최장 마이너스

    반환점 앞둔 문 정부…비정규직 최대, 수출 최장 마이너스 유료

    ... 정부가 출범한 직후인 2017년 9월 '정점'을 찍고 하락세로 접어들었다.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은 지난달 브리핑에서 “한국 경제는 선방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 기록했다. 비정규직이 임금 근로자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6.4%로 2007년 이후 최대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조사 방법이 바뀐 탓에 지난해 조사에서 정규직이었을 사람이 (올해 조사에서) ...
  • [취재일기] 노동계 눈치보다 대통령 한마디에…무기력 여당

    [취재일기] 노동계 눈치보다 대통령 한마디에…무기력 여당 유료

    ... 됐다”(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는 의견을 들은 뒤였다. 이후에도 국회 논의에 진전이 없자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20일 계도기간과 처벌 유예 가능성을 공식 언급했다. 황 수석은 “300인 ... 상황일 것”이라고 했다. 그 사이 집권여당 민주당은 노동계 눈치 보기에 급급했다. 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이원욱 의원이 지난 8월 초 주52시간제 적용시기를 사업장 규모에 따라 1년 이상 늦추는 ...
  • 여야 탄력근로제 법안 처리 합의…의원 자녀 입시비리 전수 조사 유료

    ... 내기로 했다. 그 (처리) 과정에는 탄력근로제 법안을 비롯한 환경노동위원회에 계류된 노동법안도 포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3당 원내수석부대표가 모여 법안 처리 방향을 논의하는 민생입법회의는 이번 주부터 가동하기로 했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 수석은 전날 “정부는 52시간제에 보완이 필요하다면 탄력근로제 법안 등 입법으로 해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