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금 꽃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봉준호 '토종 한국영화'로 오스카 '로컬' 딱지 떼나

    봉준호 '토종 한국영화'로 오스카 '로컬' 딱지 떼나 유료

    ... They're very local.)”(지난해 10월 미 매체 '벌처' 인터뷰) 미국 영화산업의 오스카를 가리켜 “로컬”이라고 했던 봉준호(51) 감독이 아카데미 시상식 92년사에 새로운 ... '기생충'이 작품상을 탄다면 아카데미 역사상 첫 비영어권 수상이라는 금자탑을 세우게 된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거머쥔 영화도 지금껏 미국 델버트 맨 감독의 로맨스 영화...
  • Waltzing into 2020 with the Vienna Philharmonic: The orchestra's annual concert attracts a crowd from all around the world 유료

    ... 웅장하게 경쾌하게…빈 신년음악회의 '심쿵'한 희망에 열광하다 오스트리아 빈의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은 시립공원에서 공수된 싱싱한 들로 화사했다. 1939년부터 매년(1940년 제외) 열리고 ... 가장 까다로운 곳으로 단원 하나 하나가 솔리스트급 실력의 보유자들이다. 그리고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은 공간 대부분이 나무로 되어있어서 음장감이 길기로 유명하다. 아까 주페의 '경기병 서곡'에서 ...
  • 웅장하게 경쾌하게…'심쿵'한 희망에 열광하다

    웅장하게 경쾌하게…'심쿵'한 희망에 열광하다 유료

    2020 빈 신년음악회가 1월 1일 오전 11시 15분 오스트리아 빈의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렸다. 178년 전통의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빠른 폴카와 느린 왈츠, 행진곡 등을 적절히 섞어 신명나는 무대를 펼쳤다. [AP=연합뉴스] 오스트리아 빈의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은 시립공원에서 공수된 싱싱한 들로 화사했다. 1939년부터 매년(1940년 제외) 열리고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