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리더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총선 패배 오세훈의 통합당 자강론 “김종인 비대위보다는 우리 힘으로”

    총선 패배 오세훈의 통합당 자강론 “김종인 비대위보다는 우리 힘으로” 유료

    ... 전 서울시장이 20일 서울 광진구 사무실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통합당의 패인은. “리더십 부족이었다. 지난 1년은 보수층이 모인 '광화문 전투'에만 소진했을 뿐 중도층 마음까지 얻어야 하는 '총선 전쟁'에선 패했다. 황교안 전 대표에게 '정치적 상상력이 부족하다'고 한 적이 있는데, 무엇이 승리의 열쇠인가 하는 분명한 로드맵이 있다면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3월까지 임기 늘려 모시려 하지만 반대 많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3월까지 임기 늘려 모시려 하지만 반대 많다” 유료

    ... 오히려 중도 포용을 위한 당 체질 개선에 과감한 드라이브를 걸 수 있다는 기대감을 받는다. 황교안 전 대표가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났고, 친박계가 와해된 상황이어서 더욱 그렇다. 하지만 ... 입지에 더해 공천권을 갖고 사실상 전권을 휘둘렀기 때문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강한 리더십으로 현역 의원 25%를 공천 탈락시켰다. 김종인 전 위원장이 '제한 없는 임기'와 '전권'을 ...
  • [이철호 칼럼] 보수 야당에 절박함이 안 보인다

    [이철호 칼럼] 보수 야당에 절박함이 안 보인다 유료

    ... 한다. 병실이 사실상 선거대책본부였다. 양 원장이 “우리 당은 오래도록 이 대표의 헌신적 리더십에 경의를 표하게 될 것”이란 고별사를 남긴 것도 빈말이 아니었다. 당내에선 “치열한 병상 투혼”이란 ... 종로 선거에만 집중해 달라”고 했을까. 이 모든 과정을 가까이서 지켜본 심재철 원내대표조차 대표의 리더십 부재를 한탄하는 고별사를 남겼다. 통합당은 자해행위로 스스로 무너져 내린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