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세월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상언의 시시각각] '공정'의 땅에 도전하라

    [이상언의 시시각각] '공정'의 땅에 도전하라 유료

    이상언 논설위원 지인들과의 총선 예측 내기에서 이겼다. 미래통합당 당선자 수 맞히기였다. 가장 작은 수를 써내 상금을 차지하고 공짜 밥도 먹었다. 차명진 후보 세월호 발언과 황교안 대표 'n번방 호기심' 발언이 답안을 써내는 데 도움이 됐다. 주장한 내용의 진위를 떠나 “내가 뭐 틀린 말 했냐”며 소리치는 차 후보의 태도에서 젊은이들이 조건반사적으로 '꼰대'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선거운동 열흘 만에 40석 넘게 날아갔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선거운동 열흘 만에 40석 넘게 날아갔다” 유료

    ... 전 총리가 있어 친문, 호남 외에 일부 중도표를 흡수했다. 우린 사실상 여왕벌이 없었다. 황교안 전 대표는 아주 좋은 분이지만 부정적 이미지가 너무 많이 쌓여 우리가 선거 막판엔 내세우지 ... 막판으로 가면서 정권 심판론이 먹히면 비례 의석을 포함해 과반 경쟁이라고 봤다. 하지만 황교안 n번방 실언, 김대호·차명진의 세대 비하·세월호 막말이 쏟아지면서 현상 유지조차 어려웠다. ...
  • [inter view] “캐머런 39세 보수당 대표, 우린 젊은 보수 기회 안줘”

    [inter view] “캐머런 39세 보수당 대표, 우린 젊은 보수 기회 안줘” 유료

    ... 그리고 무능이다. 이들은 “130석은 무난하다고 할 만큼 상황을 안일하게 봤다”(천하람)며 “황교안 대표가 투표 이틀 전에야 절하고 다녔는데, 그만큼 절실함이 없던 것”(이윤정)이라고 했다. ... 막말이었다. “심재철 원내대표가 '문재인 탄핵'을 이야기하니 중도층까지 돌아서버렸다.”(천하람), “세월호는 시대의 아픔이다. 보수·진보를 떠나 이건 상식의 문제인데 굳이 왜 문제를 삼는지 모르겠다.”(김수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