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환차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해외 주식 직구 붐…“한국 시장에선 먹을 게 안 보인다”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해외 주식 직구 붐…“한국 시장에선 먹을 게 안 보인다” 유료

    ... 높았다. 물론 개인들이 해외 주식을 사는 데는 여전히 불편함이 따른다. 우선 해외 주식은 매매차익의 22%를 양도소득세로 내야 한다. 환전 수수료도 떠안아야 하고 환율 급변동에 따라 환차손이 발생할 수 있다. 무엇보다 시차가 문제다. 한국의 심야 시간에 미국에서 급박하게 터져 나오는 대형 호재나 악재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쉽지 않다. 더구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나스닥은 장중 ...
  • [노트북을 열며] 80년대와 다른 코로나발 '3저 현상'

    [노트북을 열며] 80년대와 다른 코로나발 '3저 현상' 유료

    ... 떨어질 수밖에 없다. 저금리가 생산적인 투자·소비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얘기다. 원화가치 하락의 효과도 수출 시장이 어느 정도 받쳐줄 때의 얘기다. 지금은 외국인 자금 이탈을 부추긴다. 환차손 부담이 커진 외국인이 국내 증시에서 자금을 빼내고 있는 게 한 예다. 한국은행 기준금리와 국제유가. 그래픽=신재민 기자 물론 80년대와 단순 비교는 무리다. 80년대 3저가 초호황을 ...
  • 키코 피해 기업들, 11년 만에 배상 길 열렸다

    키코 피해 기업들, 11년 만에 배상 길 열렸다 유료

    ... 환율이 급격하게 상승(원화가치 하락)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기업들은 계약 금액의 두 배가 넘는 외화를 마련해 은행에 약정환율로 팔아야 했다. 키코 공동대책위원회는 당시 723개 기업이 환차손으로 약 3조3000억원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금감원은 은행과 기업 등 당사자들에게 분조위 조정 결정 내용을 통지하고 수락할 것을 권고할 예정이다. 당사자들이 조정안을 접수한 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