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확정판결 시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유료

    ... 강하게 거듭났다. 지난달 17일 대법원이 신 회장의 국정농단사건 상고심에서 항소심(징역 2년6월·집행유예 4년) 판결확정하면서 고비를 넘겼다는 평가가 나왔다. 총수 부재 가능성이 사라진 것에 대해 안도의 한숨을 돌리던 차였다. 하지만 판결 13일 만에 열린 경영회의, “20분 먼저 오라”는 지시에 참석한 자리에선 또 위기가 화두였다. 비상경영선포일은 마침 ...
  •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유료

    ... 강하게 거듭났다. 지난달 17일 대법원이 신 회장의 국정농단사건 상고심에서 항소심(징역 2년6월·집행유예 4년) 판결확정하면서 고비를 넘겼다는 평가가 나왔다. 총수 부재 가능성이 사라진 것에 대해 안도의 한숨을 돌리던 차였다. 하지만 판결 13일 만에 열린 경영회의, “20분 먼저 오라”는 지시에 참석한 자리에선 또 위기가 화두였다. 비상경영선포일은 마침 ...
  •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유료

    ... 강하게 거듭났다. 지난달 17일 대법원이 신 회장의 국정농단사건 상고심에서 항소심(징역 2년6월·집행유예 4년) 판결확정하면서 고비를 넘겼다는 평가가 나왔다. 총수 부재 가능성이 사라진 것에 대해 안도의 한숨을 돌리던 차였다. 하지만 판결 13일 만에 열린 경영회의, “20분 먼저 오라”는 지시에 참석한 자리에선 또 위기가 화두였다. 비상경영선포일은 마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