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창호 9단, 5년만에 삼성화재배 본선행

    이창호 9단, 5년만에 삼성화재배 본선행 유료

    이창호 이창호(45·사진) 9단이 2020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본선에 오를 9명의 한국 기사 중 한 명으로 선발됐다. 이창호 9단은 지난 3일 한국기원 대회장에서 열린 2020 ... 6단, 김영삼·서봉수 9단을 연파하고 선발전 결승에 올랐다. 이창호 9단은 1997년 삼성화재배 2회 대회부터 1999년 4회 대회까지 3연속 우승컵을 들어올린 바 있다. 국내선발전을 통과한 ...
  • [박치문의 검은 돌 흰 돌] 우승상금 40만달러→3억원, '신의 한 수' 될 줄이야

    [박치문의 검은 돌 흰 돌] 우승상금 40만달러→3억원, '신의 한 수' 될 줄이야 유료

    1996년 제1회 삼성화재배 세계바둑오픈 시상식. 가운데 꽃을 든 두 사람이 유창혁(준우승)과 요다 노리모토(우승). 현재 대회 명칭은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중앙포토] 1996년의 한국은 'IMF 사태'가 다가오고 있는 줄 모른 채 숨 가쁘게 달려가고 있었다. 이 해 8월 삼성화재배 세계바둑대회가 닻을 올렸다. 바둑동아리에서 처음 기획했지만 우승상금은 ...
  • [박치문의 검은 돌 흰 돌] 우승상금 40만달러→3억원, '신의 한 수' 될 줄이야

    [박치문의 검은 돌 흰 돌] 우승상금 40만달러→3억원, '신의 한 수' 될 줄이야 유료

    1996년 제1회 삼성화재배 세계바둑오픈 시상식. 가운데 꽃을 든 두 사람이 유창혁(준우승)과 요다 노리모토(우승). 현재 대회 명칭은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중앙포토] 1996년의 한국은 'IMF 사태'가 다가오고 있는 줄 모른 채 숨 가쁘게 달려가고 있었다. 이 해 8월 삼성화재배 세계바둑대회가 닻을 올렸다. 바둑동아리에서 처음 기획했지만 우승상금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