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홈런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정후, 골든글러브 수상 '아버지처럼…아이의 꿈은 이뤄졌다'

    이정후, 골든글러브 수상 '아버지처럼…아이의 꿈은 이뤄졌다'

    ... 받고 싶다"며 "아버지가 해보지 못한 (3년 연속 수상) 기록을 밟아보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 상은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고 말했다. 이정후는 매년 발전하고 있다. 2017년 고졸 신인, 2018년 골든글러브를 탄 그는 올해 140경기에서 타율 0.336 6홈런 68타점 13도루 91득점을 기록했다. 지난해엔 총 유효표 349표 중 139표(39.8%)를 얻어 김재환(47.6%) ...
  • [IS 포커스] 외인 시장에서 움직이는 日, 고심 깊어지는 KBO 리그

    [IS 포커스] 외인 시장에서 움직이는 日, 고심 깊어지는 KBO 리그

    ... 번에 외국인 선수 4명에 대한 재계약 불가 통보를 발표했다. 이 중에는 2018시즌 리그 승률(0.867)에 올랐던 마이크 볼싱어(31)도 포함됐다. 볼싱어는 일본 첫 시즌 13승(2패)을 ... 최근 한신과 계약한 저스틴 보어(31)는 말 그대로 '그림의 떡'이었다. 빅리그 통산 92홈런을 기록 중인 보어의 2018시즌 연봉은 250만 달러(30억원)였다. 애초부터 KBO 리그 ...
  • 강백호 "내년에는 골든글러브 후보 진입 목표"

    강백호 "내년에는 골든글러브 후보 진입 목표"

    ... 차 징크스'도 통쾌하게 날린 KT 강백호(20)의 세 번째 시즌, 2020년 목표는 골든글러브 후보에 포함되는 것이다. 강백호는 데뷔 시즌인 지난해 고졸 신인 데뷔 시즌 최다 홈런(종전 21개)을 경신하는 등 타율 0.290 29홈런 84타점을 올려 총점 550점 가운데 만점에 가까운 514점으로 신인왕을 수상했다. 이번 시즌에는 116경기에 출장해 홈런과 타율은 ...
  • [기자의 눈] '관중 감소, 콘텐트 파워 약화' KBO리그, 예비 스타 등장 절실

    [기자의 눈] '관중 감소, 콘텐트 파워 약화' KBO리그, 예비 스타 등장 절실

    ... 득점을 경신하며 신인왕에 올랐고, 이듬해는 강백호(20·KT)가 고졸 신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경신했다. 두 선수는 지난달 폐막한 프미미어12에서도 국제대회 경쟁력을 증명하며 한국 ... 감수하고서라도 젊은 스타 등장을 유도하고 있다. 올 시즌도 성과가 있었다. 연말 시상식 신인 경쟁이 치열했다. 정우영(20·LG), 이창진(28·KIA), 김태진(24·NC)이 수상자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후, 골든글러브 수상 '아버지처럼…아이의 꿈은 이뤄졌다'

    이정후, 골든글러브 수상 '아버지처럼…아이의 꿈은 이뤄졌다' 유료

    ... 받고 싶다"며 "아버지가 해보지 못한 (3년 연속 수상) 기록을 밟아보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 상은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고 말했다. 이정후는 매년 발전하고 있다. 2017년 고졸 신인, 2018년 골든글러브를 탄 그는 올해 140경기에서 타율 0.336 6홈런 68타점 13도루 91득점을 기록했다. 지난해엔 총 유효표 349표 중 139표(39.8%)를 얻어 김재환(47.6%) ...
  • 강백호 "내년에는 골든글러브 후보 진입 목표"

    강백호 "내년에는 골든글러브 후보 진입 목표" 유료

    ... 차 징크스'도 통쾌하게 날린 KT 강백호(20)의 세 번째 시즌, 2020년 목표는 골든글러브 후보에 포함되는 것이다. 강백호는 데뷔 시즌인 지난해 고졸 신인 데뷔 시즌 최다 홈런(종전 21개)을 경신하는 등 타율 0.290 29홈런 84타점을 올려 총점 550점 가운데 만점에 가까운 514점으로 신인왕을 수상했다. 이번 시즌에는 116경기에 출장해 홈런과 타율은 ...
  • 강백호 "내년에는 골든글러브 후보 진입 목표"

    강백호 "내년에는 골든글러브 후보 진입 목표" 유료

    ... 차 징크스'도 통쾌하게 날린 KT 강백호(20)의 세 번째 시즌, 2020년 목표는 골든글러브 후보에 포함되는 것이다. 강백호는 데뷔 시즌인 지난해 고졸 신인 데뷔 시즌 최다 홈런(종전 21개)을 경신하는 등 타율 0.290 29홈런 84타점을 올려 총점 550점 가운데 만점에 가까운 514점으로 신인왕을 수상했다. 이번 시즌에는 116경기에 출장해 홈런과 타율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