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주오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호주오픈 4강 신화' 카라체프, 114→42위 수직 상승

    '호주오픈 4강 신화' 카라체프, 114→42위 수직 상승

    2021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서 남자 단식 4강에 올랐던 러시아의 아슬란 카라체프의 세계 랭킹이 무려 72계단이나 상승했습니다. 22일, 남자프로테니스 ATP가 발표한 세계 랭킹에 따르면 카라체프는 이달 초 114위에서 42위로 뛰어올랐습니다. 카라체프는 4강에서 노박 조코비치에 졌지만, 이번 대회 남자 단식 예선을 통과해 4강까지 오르는 이변을 만들었습니다. ...
  • 절묘한 드롭샷에 관중 환호…조코비치, 호주오픈 우승

    절묘한 드롭샷에 관중 환호…조코비치, 호주오픈 우승

    [앵커] 올해 호주오픈의 우승자, 조코비치는 이번 대회를 유독 힘겨워하면서 "롤러코스터 같았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부상을 입기도 하고, 관중과 말다툼도 벌였는데요. 결승 상대는 조코비치를 ...9; 같아요. 믿을 수가 없어요.] 3년 전, 정현에게 진 게 대회 마지막 패배였을 만큼 호주에선 거칠 것이 없었던 조코비치. 그러나 올해는 하루하루가 자신과의 싸움이었습니다. 코트가 아닌 ...
  • 격리에, 부상에…고비란 고비 다 받아친 조코비치 '우승'

    격리에, 부상에…고비란 고비 다 받아친 조코비치 '우승'

    ...] 관중과 말다툼을 벌이고, 갑작스런 부상에 라켓까지 부순 모습. 악동인가 싶지만, 올해 호주오픈의 우승자, 조코비치가 만든 풍경입니다. 이번 대회를 유독 힘겨워하면서 "롤러코스터 같았다"고 ...9; 같아요. 믿을 수가 없어요.] 3년 전, 정현에게 진 게 대회 마지막 패배였을 만큼 호주에선 거칠 것이 없었던 조코비치. 그러나 올해는 하루하루가 자신과의 싸움이었습니다. 코트가 아닌 ...
  • 조코비치, 호주오픈 3년 연속 우승 차지…통산 9번째

    조코비치, 호주오픈 3년 연속 우승 차지…통산 9번째

    노박 조코비치가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에서 3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조코비치는 어제(21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 단식 결승에서 러시아의 다닐 ... 3대 0으로 물리쳤습니다. 2019년부터 3년 연속으로 이 대회의 정상에 오른 조코비치는 호주오픈 남자 단식 통산 9번째 우승을 차지했고 메이저 대회를 통틀어 18번째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습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고진영 스윙, 김세영 체력, 박인비 퍼트…겨울나기 끝

    고진영 스윙, 김세영 체력, 박인비 퍼트…겨울나기 끝 유료

    ... 날렸다. 지난해에도 그린 적중 시 홀당 평균 퍼트 수 2위(1.76개)로 수준급 실력을 보였다. 그런데도 우승이 걸린 중요한 몇몇 상황에서 들어가지 않은 퍼트가 발목을 잡았다. 지난해 2월 호주여자오픈에서 LPGA 투어 개인 통산 20승을 달성했지만, 준우승도 세 차례나 된다. 예년과 달랐던 훈련 환경도 퍼트 등 쇼트 게임 위주로 훈련하게 된 배경이다. 그는 대개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
  • 고진영 스윙, 김세영 체력, 박인비 퍼트…겨울나기 끝

    고진영 스윙, 김세영 체력, 박인비 퍼트…겨울나기 끝 유료

    ... 날렸다. 지난해에도 그린 적중 시 홀당 평균 퍼트 수 2위(1.76개)로 수준급 실력을 보였다. 그런데도 우승이 걸린 중요한 몇몇 상황에서 들어가지 않은 퍼트가 발목을 잡았다. 지난해 2월 호주여자오픈에서 LPGA 투어 개인 통산 20승을 달성했지만, 준우승도 세 차례나 된다. 예년과 달랐던 훈련 환경도 퍼트 등 쇼트 게임 위주로 훈련하게 된 배경이다. 그는 대개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
  • 예열 끝낸 권순우, 이제는 호주오픈이다

    예열 끝낸 권순우, 이제는 호주오픈이다 유료

    ... 권순우(24·당진시청)가 시즌 두 번째 대회인 남자 프로테니스(ATP) 투어 그레이트 오션로드 오픈(총상금 32만775달러)에서 2회전 벽을 넘지 못했다. 세계 97위 권순우는 3일 호주 멜버른에서 ... 대회인 호주오픈이다. 8일 같은 장소에서 개막한다. 권순우는 2018년과 지난해, 두 차례 호주오픈에 출전했다. 모두 1회전에서 탈락했다. 메이저대회 역대 최고 성적은 지난해 US오픈에서 기록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