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수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영은의 야野·생生·화話] '투수 김강민' 향한 특별했던 기립박수

    [배영은의 야野·생生·화話] '투수 김강민' 향한 특별했던 기립박수 유료

    ... 야구를 허투루 대한 적 없는, 베테랑의 '최선'이었다. SSG 팬들은 마지막 아웃 카운트를 잡고 더그아웃으로 향하던 김강민을 기립박수로 맞이했다. 익숙한 장면이다. 종종 믿기지 않는 호수비로 기립박수를 받았던 그다. 이번엔 달랐다. '김강민'이라는 선수 자체를 향한 존경의 박수였다. 누구든 그처럼 선수 생활을 하면 존경받을 수 있다. 그런데 '김강민처럼 하기'는 무척 어렵다. ...
  • [배영은의 야野·생生·화話] '투수 김강민' 향한 특별했던 기립박수

    [배영은의 야野·생生·화話] '투수 김강민' 향한 특별했던 기립박수 유료

    ... 야구를 허투루 대한 적 없는, 베테랑의 '최선'이었다. SSG 팬들은 마지막 아웃 카운트를 잡고 더그아웃으로 향하던 김강민을 기립박수로 맞이했다. 익숙한 장면이다. 종종 믿기지 않는 호수비로 기립박수를 받았던 그다. 이번엔 달랐다. '김강민'이라는 선수 자체를 향한 존경의 박수였다. 누구든 그처럼 선수 생활을 하면 존경받을 수 있다. 그런데 '김강민처럼 하기'는 무척 어렵다. ...
  • 이대호의 나, 아빠, 거인의 심장

    이대호의 나, 아빠, 거인의 심장 유료

    ... 기뻐했다. '거인의 심장'은 조금씩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 있다. 그는"내 나이가 많다. 이제 내가 잘해서 이기는 것보다 후배들이 잘해서 이기는 게 기분이 더 좋다"며 "오늘도 추재현이 두 차례 호수비를 했다. 후배들이 편하게 야구를 하도록 서포트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퓨처스(2군)리그 선수단에 피자와 커피를 돌린 것과 관련해선 "힘든 환경에서 고생하는 동생들이다. (2군 경기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