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형사 1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윤석열 장모, 사건 7년 만에 법정 선다 유료

    윤석열(60)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74)씨가 부동산 정보 등을 얻으려 총 347억원대의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사문서위조 및 행사)로 27일 재판에 넘겨졌다. 의정부지검 형사1부(정효삼 부장검사)는 이날 “최씨와 동업자인 안모씨, 잔고증명성 위조에 가담한 김모씨를 불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다만 최씨의 공범으로 고발당한 윤 총장의 아내 김건희(48)씨에 대해선 ...
  • 윤석열 장모, 사건 7년 만에 법정 선다 유료

    윤석열(60)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74)씨가 부동산 정보 등을 얻으려 총 347억원대의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사문서위조 및 행사)로 27일 재판에 넘겨졌다. 의정부지검 형사1부(정효삼 부장검사)는 이날 “최씨와 동업자인 안모씨, 잔고증명성 위조에 가담한 김모씨를 불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다만 최씨의 공범으로 고발당한 윤 총장의 아내 김건희(48)씨에 대해선 ...
  • 윤석열 장모 '은행잔고 의혹' 검찰 2곳서 수사…장모 측 “동업자에 속은 것” 유료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인 최모(73)씨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동시다발로 진행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사업가 정대택씨가 “2003년 최씨가 소송 사기를 저질렀다”며 지난달 고소·고발한 사건을, 의정부지검 형사1부는 사업가 노모씨가 “은행 잔고 증명서를 위조해 투자금 18억원을 떼이게 했다”며 최씨를 진정한 사건을 수사중이다. 잔고 증명서 위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