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협소주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집장사'라 불려도 좋다 … 젊은 건축가들의 튀는 발상

    '집장사'라 불려도 좋다 … 젊은 건축가들의 튀는 발상 유료

    ... 각각의 장기를 살렸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최근 젊은 건축가들이 집단 체제로 사무실을 운영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다방면으로 활동하며 협력해 생존하기 위한 장치다. “2013년 창업했을 때 협소주택 같은 소규모 필지의 개발이 시작되면서 기회가 왔습니다. 지금까지 돈 많은 자본가가 건축주였다면 여유 자금이 많지 않은, 좀 더 다양한 건축주의 시대가 온 거죠. 비용과 관련된 현실적인 지점을 ...
  • '집장사'라 불려도 좋다 … 젊은 건축가들의 튀는 발상

    '집장사'라 불려도 좋다 … 젊은 건축가들의 튀는 발상 유료

    ... 각각의 장기를 살렸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최근 젊은 건축가들이 집단 체제로 사무실을 운영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다방면으로 활동하며 협력해 생존하기 위한 장치다. “2013년 창업했을 때 협소주택 같은 소규모 필지의 개발이 시작되면서 기회가 왔습니다. 지금까지 돈 많은 자본가가 건축주였다면 여유 자금이 많지 않은, 좀 더 다양한 건축주의 시대가 온 거죠. 비용과 관련된 현실적인 지점을 ...
  • 작은 집, 큰 실험

    작은 집, 큰 실험 유료

    ... 차 한 대 댈 수 있는 주차장이었다. 그랬던 곳이 사무실ㆍ휴게음식점ㆍ단독주택의 용도를 갖춘 집 '맥스미니움(maxminium)'으로 재탄생했기 때문이다. 맥스미니움처럼 최근 국내의 협소주택(狹小住宅)은 과감하게 작아지고 있는 추세다. 처음에는 20평대 규모의 땅조차도 집짓기에 부족하다고 여겼지만, 이제는 10평대, 심지어 맥스미니움 같은 9평의 땅에도 집을 짓는다. 최소의 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