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재 세종시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테크·바이오 진격, 대기업 순위 뒤집혔다

    테크·바이오 진격, 대기업 순위 뒤집혔다 유료

    ... 미국 쿠팡의 지분 10.2%와 의결권 76.7%를 갖고 있다. 김재신 공정위 부위원장은 “현재 시점에서 김 의장 개인이나 친족이 가진 국내 회사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없는 ... 있다”고 말했다. 일부에선 국내 기업에 대한 역차별이 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최근 성명을 통해 “김 의장을 동일인으로 지정하지 않는다면 새로운 사익편취의 길을 열어주게 ...
  • 테크·바이오 진격, 대기업 순위 뒤집혔다

    테크·바이오 진격, 대기업 순위 뒤집혔다 유료

    ... 미국 쿠팡의 지분 10.2%와 의결권 76.7%를 갖고 있다. 김재신 공정위 부위원장은 “현재 시점에서 김 의장 개인이나 친족이 가진 국내 회사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없는 ... 있다”고 말했다. 일부에선 국내 기업에 대한 역차별이 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최근 성명을 통해 “김 의장을 동일인으로 지정하지 않는다면 새로운 사익편취의 길을 열어주게 ...
  • 테크·바이오 진격, 대기업 순위 뒤집혔다

    테크·바이오 진격, 대기업 순위 뒤집혔다 유료

    ... 미국 쿠팡의 지분 10.2%와 의결권 76.7%를 갖고 있다. 김재신 공정위 부위원장은 “현재 시점에서 김 의장 개인이나 친족이 가진 국내 회사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없는 ... 있다”고 말했다. 일부에선 국내 기업에 대한 역차별이 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최근 성명을 통해 “김 의장을 동일인으로 지정하지 않는다면 새로운 사익편취의 길을 열어주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