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헤딩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생애 첫 1면 at IS]①손흥민, '함부르크의 신'이라 불린 사나이

    [생애 첫 1면 at IS]①손흥민, '함부르크의 신'이라 불린 사나이 유료

    ... 해트트릭을 놓쳐서 화가 머리 끝까지 난 이는 손흥민이었다. 부제로 '함부르크 18세 손흥민 2, 조광래 감독 앞에서 득점쇼'라고 붙었다. 당시 박지성이 도움을 기록했고, 이청용이 을 넣었지만 ... 무대에서 가장 눈부신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해도 절대 과장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 헤딩골을 설명하면서 "아버지 손웅정 씨에게 어릴 때부터 배워온 기술이 빛을 발했다"며 손흥민의 아버지 ...
  • 훈련소 두번 갔다온 오세훈 “우승을 명 받았습니다”

    훈련소 두번 갔다온 오세훈 “우승을 명 받았습니다” 유료

    ... 부름'을 받았다. 연초 태국에서 열린 아시아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대표팀에 뽑혔다. 대회에서 2을 터트려 우승과 도쿄올림픽 본선행을 이끌었다. 그리고 지난달 2일 다시 훈련소에 입소해 남은 훈련 기간을 채웠다. 지난 1월 태국에서 열린 아시아 23세 이하 챔피언십 중국전에서 헤딩을 시도하는 오세훈. 그는 장신 공격수인ㄷ도 최전방에서 많은 활동량을 선보였다. [연합뉴스] 오세훈은 ...
  • 훈련소 두번 갔다온 오세훈 “우승을 명 받았습니다”

    훈련소 두번 갔다온 오세훈 “우승을 명 받았습니다” 유료

    ... 부름'을 받았다. 연초 태국에서 열린 아시아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대표팀에 뽑혔다. 대회에서 2을 터트려 우승과 도쿄올림픽 본선행을 이끌었다. 그리고 지난달 2일 다시 훈련소에 입소해 남은 훈련 기간을 채웠다. 지난 1월 태국에서 열린 아시아 23세 이하 챔피언십 중국전에서 헤딩을 시도하는 오세훈. 그는 장신 공격수인ㄷ도 최전방에서 많은 활동량을 선보였다. [연합뉴스] 오세훈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