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뉴욕 롯데월드 짓고 떠났더라면…”

    “뉴욕 롯데월드 짓고 떠났더라면…” 유료

    ... 생각한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왼쪽)과 구광모 ㈜LG 대표가 21일 신격호 명예회장 빈소를 찾았다. [연합뉴스] 한편 빈소에는 21일에도 조문이 이어졌다. 재계에선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이명희 신세계 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구광모 ㈜LG 대표,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윤윤수 휠라코리아 회장, 김범석 쿠팡 대표, 강덕수 전 ...
  • [서소문 포럼] '고구마 경제' 참 마이 묵었다

    [서소문 포럼] '고구마 경제' 참 마이 묵었다 유료

    ... 신년사와 간담회 발언에는 가슴 먹먹하게 하는 숱한 '고구마'가 있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국회의 입법 미비, 공무원의 소극적 행정, 기득권 집단, 융복합사업에 대한 몰이해를 비판했다. ... 기조를 기업의 활력 높이는 쪽으로 전환하고 노사 간 힘의 균형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장은 “경제가 다시 일어서느냐 주저앉느냐 하는 기로에 있다”며 사회 전반에 기업가 ...
  • 허창수·손경식 “새해엔 민간경제 살아나게 새 길 터줘야”

    허창수·손경식 “새해엔 민간경제 살아나게 새 길 터줘야” 유료

    ... 내놓은 2020년 신년사에서 “내년에는 민간경제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허창수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2019년 우리 경제는 당초 예상보다 어려움이 컸던 해였다. ...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하면서 2020년은 지난해보다 더 거친 파도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내년에는 규제 개혁을 통해 민간경제가 살아날 수 있게 열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생산가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