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은철

통합 검색 결과

인물

허은철
(許銀哲 / HEO,EUN-CHEOL)
출생년도 1972년
직업 경제/기업인
소속기관 [現] GC녹십자 대표이사사장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백신 선두' 녹십자 허은철 대표, 돌연 방향 선회한 이유는

    '백신 선두' 녹십자 허은철 대표, 돌연 방향 선회한 이유는 유료

    ... 하루가 다르게 뛰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글로벌 기치 아래 집중했던 북미 시장의 혈액제제 사업을 과감히 정리해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오너가 3세 경영자인 허은철 녹십자 대표는 2015년 북미 시장을 겨냥해 캐나다에 혈액제제 공장 착공한 뒤 5년 동안 두드렸던 사업을 정리했다. 허 대표는 제약업계 최초로 북미 현지 바이오 공장을 설립해 미국 시장 진입을 ...
  • 옥살이에도, 막말 파문에도…제약 CEO 연봉이 '기가 막혀'

    옥살이에도, 막말 파문에도…제약 CEO 연봉이 '기가 막혀' 유료

    ... 113억원까지 크게 줄었다. 한독의 등기이사는 모두 4명으로 총 16억5000만원의 보수가 지급됐다. 그러나 김 회장의 보수가 절반에 가까울 정도로 많았다. 반면, 1조원 매출을 달성한 허은철 GC녹십자 대표는 김 회장보다 적은 6억5700만원을 수령했다. 전문경영인 중에서는 이정희 유한양행 회장이 8억2500만원으로 가장 높은 금액을 받았다. 제약회사 임직원 평균 연봉 순위는 ...
  • [제약 CEO] '글로벌 혈액제제 공룡' 꿈꾸는 젊은 CEO 허은철…이번엔 미국 문 여나

    [제약 CEO] '글로벌 혈액제제 공룡' 꿈꾸는 젊은 CEO 허은철…이번엔 미국 문 여나 유료

    ... 질병으로 고통받지 않고 모두가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제약기업을 넘어 생명 존중과 헌신을 바탕으로 생명과학을 이끄는 건강산업의 리더가 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녹십자를 키웠다. 허은철 대표는 이런 아버지의 신념을 누구보다 잘 이해했고, 녹십자의 정신과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2015년 43세의 젊은 나이에 대표이사가 된 그는 50주년에 맞춰 아버지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