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위지정자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김범수 의장 재판에 운명 달린 카카오 증권 진출

    김범수 의장 재판에 운명 달린 카카오 증권 진출

    ... 주장을 받아들였다. 그러나 검찰의 항소로 이날 2심 재판이 열리게 된 것이다. 검찰은 예비적 공소사실로 김 의장을 양벌규정에 따라 처벌해달라고 요청한 상황이다. 김 의장 대신 대기업집단 지정자료 제출권한을 가진 카카오가 직원을 통해 공정위에 허위자료를 제출했더라도 양벌규정에 따라 행위자 외에 그 업무의 주체인 김 의장도 함께 처벌해야 한다는 취지다. 김 의장 측은 이날 “바로투자증권 ...
  • 검찰, 이건희 회장 허위지정자료 제출 혐의로 법정 최고형…벌금 1억원 약식 기소

    검찰, 이건희 회장 허위지정자료 제출 혐의로 법정 최고형…벌금 1억원 약식 기소

    ... 사건에 대해 이 회장을 약식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삼성이 2014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 당시 소속 회사인 삼우종합건축사무소와 서영엔지니어링 등 2개사를 누락한 허위 지정자료를 제출한 사실을 확인했다. 공정위 조사 결과 삼우는 1979년 법인 설립 직후부터 2014년 삼성물산 인수 전까지 삼성종합건설(현 삼성물산) 소유였으나 차명주주인 삼우 임원의 ...
  • '삼성 위장계열사' 공정위 이건희 고발 건 중앙지검 배당

    '삼성 위장계열사' 공정위 이건희 고발 건 중앙지검 배당

    ...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대기업집단) 지정을 위해 공정위에 계열사 현황 등 자료를 제출하며 삼우 등을 누락하고 허위로 명단을 신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사팀은 공정위로부터 넘겨받은 자료와 기록 등을 검토한 ... 공정거래법 제14조와 제68조 등을 적용해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이번에 적발된 것은 2014년 허위 지정자료 제출건이지만 이 회장은 지난 2000년과 2009년, 2013년에도 같은 행위로 적발돼 ...
  • 공정위, 삼성의 지정자료 허위제출행위 고발 조치

    공정위, 삼성의 지정자료 허위제출행위 고발 조치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홍형주 공정거래위원회 내부거래감시과장이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삼성이 2014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을 위한 자료를 제출하며, 차명으로 보유하던 2개사를 고의로 누락한 행위를 적발하고 이건희 회장을 고발한다고 밝히고 있다. 2018.11.14. ppkjm@newsis.com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범수 의장 재판에 운명 달린 카카오 증권 진출

    김범수 의장 재판에 운명 달린 카카오 증권 진출 유료

    ... 주장을 받아들였다. 그러나 검찰의 항소로 이날 2심 재판이 열리게 된 것이다. 검찰은 예비적 공소사실로 김 의장을 양벌규정에 따라 처벌해달라고 요청한 상황이다. 김 의장 대신 대기업집단 지정자료 제출권한을 가진 카카오가 직원을 통해 공정위에 허위자료를 제출했더라도 양벌규정에 따라 행위자 외에 그 업무의 주체인 김 의장도 함께 처벌해야 한다는 취지다. 김 의장 측은 이날 “바로투자증권 ...
  • 공정위, 계열사 허위 자료 제출로 이중근 부영 회장 검찰 고발

    공정위, 계열사 허위 자료 제출로 이중근 부영 회장 검찰 고발 유료

    ...중근 부영그룹 회장.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계열회사를 누락하고 차명소유주로 주주현황을 허위 기재한 사실로 공정 당국에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부영의 동일일인 이중근 ...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회장은 지난 2013년부터 2015년의 지정자료 제출 시 친족이 운영하는 7개사를 부영그룹의 소속회사 현황에서 누락했다. 해당 계열사는 ...
  • 공정위, 차명주식 보유 이명희 회장에 경고…신세계 과징금 5800만원 유료

    ... 감춘 셈이다. 공정위는 이들이 실질 소유자인 이 회장을 기재하지 않고, 명의 대여인을 앞세워 허위공시했다고 판단했다. 이에 신세계와 이마트에 각각 1800만원, 신세계푸드에 22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질서위반행위규제법상 과태료 부과시효는 5년으로 2012년 이후부터 조치 가능하다. 또 지정자료 허위제출 건과 주식소유현황 허위신고 건에 대해서는 경고조치했다. 다만 공정위는 명의신탁 주식의 대상회사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