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핸드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3골 넣었는데 1골만 인정"…남기일 감독의 항변

    "3골 넣었는데 1골만 인정"…남기일 감독의 항변 유료

    ... 돌렸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수원 FC 조유민이 극적인 결승 골을 터뜨렸다. 경기 종료 직전 제주 주민규가 다시 수원 FC 골네트를 갈랐다. VAR은 골로 인정하지 않았다. VAR의 판독은 핸드볼 파울이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남기일 감독은 "준비했던 대로 경기력이 잘 나왔다. 공격이 좋았다"고 말한 뒤 "3골을 넣었는데 1골만 인정되는 경기였다. 스코어는 졌지만, 상대 ...
  • 오심퇴장 2번, 핸드볼 3번…불운한 박지수

    오심퇴장 2번, 핸드볼 3번…불운한 박지수 유료

    3경기 연속 핸드볼 반칙에 두 경기 연속 퇴장당한 수원FC 박지수.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두 경기 연속 오심으로 인한 퇴장과 세 경기 연속 핸드볼 파울. 거짓말 같은 '불운의 기록'을 쓴 선수가 있다. 프로축구 K리그1(1부) 수원FC의 국가대표 수비수 박지수(27)다. 불운의 시작은 14일 리그 4라운드 성남FC전이었다. 1-1로 맞선 후반 38분 성남 ...
  • 오심퇴장 2번, 핸드볼 3번…불운한 박지수

    오심퇴장 2번, 핸드볼 3번…불운한 박지수 유료

    3경기 연속 핸드볼 반칙에 두 경기 연속 퇴장당한 수원FC 박지수.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두 경기 연속 오심으로 인한 퇴장과 세 경기 연속 핸드볼 파울. 거짓말 같은 '불운의 기록'을 쓴 선수가 있다. 프로축구 K리그1(1부) 수원FC의 국가대표 수비수 박지수(27)다. 불운의 시작은 14일 리그 4라운드 성남FC전이었다. 1-1로 맞선 후반 38분 성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