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미 국방 "북 ICBM 개발 시도, 미국에 직접적 위협" 경고

    미 국방 "북 ICBM 개발 시도, 미국에 직접적 위협" 경고

    ... 최근에는 에스퍼 장관까지 합세한 겁니다. 에스퍼 장관은 또 미국이 북한의 ICBM 개발 시도를 직접적인 위협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도 경고했습니다. [마크 에스퍼/미국 국방장관 : 그들은 이미 무기를 가졌고 지금은 ICBM을 개발하려고 시도하고 있으며 그것은 우리 조국에 직접적인 위협이 됩니다.] 그러면서도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외교적, 정치적 합의를 ...
  • 북 "서해발사장서 중대 시험"…이번엔 '핵 억제력' 언급

    북 "서해발사장서 중대 시험"…이번엔 ' 억제력' 언급

    [앵커] 북한이 어제(13일) 또 동창리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미국과의 대화 시한으로 제시했던 연말이 다가오면서 계속 긴장감을 높이더니, 이번엔 까지 직접 언급했습니다. 미국의 스티브 비건 대북특별 대표는 내일 한국에 옵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어젯밤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
  • 트럼프 앞 탈북자의 편지 한 통 "지금 김정은에게 속고 있다"

    트럼프 앞 탈북자의 편지 한 통 "지금 김정은에게 속고 있다"

    ... 30년 동안 조선노동당 간부로 일했다”고 소개했다. 워싱턴타임스가 입수한 서한 복사본에서 이 인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속고 있다면서, 미국은 북한에 대한 전면 제재에 나서고 북한의 시설에 대한 선제공격에 나설 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무기란 “자신의 생존과 (북한의) 사회주의 체제를 지키고 자신의 지배 아래 남한과의 통일을 이룰 수 ...
  • 北, 6일만에 또 동창리서 시험···비건 방한 앞두고 美 재촉하나

    北, 6일만에 또 동창리서 시험···비건 방한 앞두고 美 재촉하나

    ... '축하를 전달받았다'는 결국 김정은 위원장 또는 노동당 상부가 현장에서 지켜보지 않았다는 얘기다. 조선중앙통신은 이어 “최근 연이어 이룩하고 있는 국방과학 연구 성과들은 믿음직한 전략적 전쟁 억제력을 한층 더 강화하는 데 적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7일의 연소 시험에 대해 북한의 관영 매체들은 '중대한 시험'이라며 “전략적 지위를 또 한 번 변화시키는 데 중요한 작용을 하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선데이 칼럼] 새해에는 '무지의 장막'을 펼치자

    [선데이 칼럼] 새해에는 '무지의 장막'을 펼치자 유료

    ... 불편부당(不偏不黨)의 존재 이유를 무시하고 자기 발로 특정한 울타리 안으로 걸어 들어갔다. 그렇게 스스로 망국적 진영 논리를 공고화하는 도구가 됐다. 전문가들 역시 마찬가지다. 북한 과 미사일, 원자력 발전, 태양광, 소득 주도 성장 등 각종 영역에서 학문적 소신보다는 밥그릇과 출세가 판단의 기준이 됐다. 정권에 따라 정책이 180도 바뀌어도 누구 하나 자리를 걸고 소신 ...
  • 미, 중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북·중 겨냥 군사 카드 맞불

    미, 중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북·중 겨냥 군사 카드 맞불 유료

    북한이 7일 동창리 에서 엔진 실험을 한 직후 의 모습. 연료 운반 차량과 엔진 실험으로 불에 탄 시험대 주변이 위성 사진에 포착됐다. [연합뉴스],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미국이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새벽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아닌 중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한 데 대해 북한과 중국을 동시에 겨냥했다는 분석...
  • 2100년엔 한국 인구 반토막, 1800만 명까지 줄어든다

    2100년엔 한국 인구 반토막, 1800만 명까지 줄어든다 유료

    ... 차관은 “2067년이면 생산가능 인구가 1740만 명인데 비해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1800만 명에 달할 것”이라며 “대비가 안 된 상황에서 부양해야 할 인구가 더 많아지는 시점이 오면 폭탄이 터지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우려했다. 하지만 구 차관은 “인구 감소를 반드시 재앙으로만 받아들일 것인지에 대한 생각의 전환이 필요한 측면도 있다”고 언급했다. 남재량 한국노동연구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