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외 공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너 찾으려고, 잃어버린 남대문시장서 40년간 장사했어”

    “너 찾으려고, 잃어버린 남대문시장서 40년간 장사했어” 유료

    ... 덧붙였다. 상희씨는 “아버지는 상애를 그리며 술만 마시다 병으로 돌아가셨다. 우린 동생을 버린 게 아니다. 호적에도 이름이 있다”며 주민등록등본도 들어 보였다. 이들의 극적인 상봉은 재외공관에서도 유전자 채취를 할 수 있게 한 '해외 한인 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 덕이다. 2016년 입양인 지원단체를 통해 한국을 찾은 상애씨는 경찰청에 자신의 유전자를 등록했고, 어머니 이씨 ...
  • “70년 전 미국 선택, 앞으로도 그래야 하나” 이수혁 발언 논란

    “70년 전 미국 선택, 앞으로도 그래야 하나” 이수혁 발언 논란 유료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해외 공관에 대한 국정감사가 헌정 사상 처음으로 화상으로 진행됐다. 이수혁 주미대사(위 왼쪽 둘째)가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아래는 송영길 외통위원장. 오종택 기자 이수혁 주미 한국대사가 12일 “70년 전에 한국이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미국을 선택해야 하는 건 아니다”며 “국익이 돼야 선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
  • [사설] 조성길 대사 망명, 최소한의 사실 공개가 바람직 유료

    ... 공개하는 게 바람직하다. 망명 사실이 철저히 비밀에 부쳐졌다면 모르겠지만 그의 망명과 관련된 중요한 뼈대는 이미 알려졌다. 그가 2018년 11월 근무지인 로마에서 잠적한 이후 제3국 공관을 통해 망명을 신청했으며 지난해 7월까지는 국내가 아닌 해외에서 체류했다는 사실 모두 보도된 상황이다. 이런 터라 망명 사실 자체를 숨겨봤자 남북 관계에 별 영향을 주지 않을 거란 얘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