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수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봉현 녹취록 “김영춘·기동민에 억대 줬다”…당사자들 부인

    김봉현 녹취록 “김영춘·기동민에 억대 줬다”…당사자들 부인 유료

    ...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에게 금품을 줬다고 발언한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실제로 형이 돈을 줬다고 그때 그거. 형은 2억5000 줬으니까. 누구냐면 부산. 그 해수부 장관 김영춘이야. 그때 울산에서 김영춘한테 직접 형이랑 가서 돈 주고 왔단 말이야”라고 말했다. 녹취록에는 김 전 회장이 “기동민이한테는 두 차례에 걸쳐서 거의 억대 갔어. 한 세 차례 갔겠구나. ...
  • 북한 총격은 언급 않고 “평화 절실함 확인 계기”

    북한 총격은 언급 않고 “평화 절실함 확인 계기” 유료

    ... 것”이라고 말했다. “평화체제의 절실함을 다시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도 했다. 이에 정치권에선 북한의 총격을 언급하지 않아 비판적 시각을 차단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은 “해수부 공무원은 그냥 '사망'한 게 아니라 북한군에게 총살됐다. 말을 똑바로 하셔야 한다”며 “평화체제의 절실함을 느끼는 게 아니라 대통령다운 대통령의 부재를 국민은 절실히 느끼고 있다”고 비판했다. ...
  •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확진자=0' 북한 미스터리…코로나 남북협력 가능할까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확진자=0' 북한 미스터리…코로나 남북협력 가능할까 유료

    ... 것이고, 모순을 견뎌내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눈앞의 현상에 일희일비 말고 훨씬 더 큰 그림인 '한반도 평화와 공동체'를 보는 게 필요하다는 의미다. 김신곤 통일보건의료학회 이사장은 북한군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으로 우리 국민의 대북 인식이 차가워졌다는 점을 지적하면서도 “비극적 참사를 인도적 교류로 타개한 사례가 있다”고 말했다. 1983년 북한의 아웅산 테러로 우리 관료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