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수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기후변화는 북핵과 달리 선택·협상의 대상 아니다

    기후변화는 북핵과 달리 선택·협상의 대상 아니다 유료

    ... 좋은 편이다. 지구촌 도처에서 40~50도를 오르내리는 기록적인 열파 현상이 몇 년째 계속되고 있다. 나날이 그 규모·강도·빈도를 더해가는 가뭄과 산불, 폭풍과 홍수, 극지방 대규모 해빙과 해수면 상승 같은 지구적 이변이 속출한다. 지난 몇 년간 통계에 따르면 매년 수천만 피해자와 난민이 발생했다. 수십 년 내 100만 종이 더 멸종하게 될 '여섯 번째 대멸종'이 진행 중이라고 한다. ...
  • 기후변화는 북핵과 달리 선택·협상의 대상 아니다

    기후변화는 북핵과 달리 선택·협상의 대상 아니다 유료

    ... 좋은 편이다. 지구촌 도처에서 40~50도를 오르내리는 기록적인 열파 현상이 몇 년째 계속되고 있다. 나날이 그 규모·강도·빈도를 더해가는 가뭄과 산불, 폭풍과 홍수, 극지방 대규모 해빙과 해수면 상승 같은 지구적 이변이 속출한다. 지난 몇 년간 통계에 따르면 매년 수천만 피해자와 난민이 발생했다. 수십 년 내 100만 종이 더 멸종하게 될 '여섯 번째 대멸종'이 진행 중이라고 한다. ...
  • 기후 위기 전시 상태, 2050년 3도 올라 홍콩·상하이 침수

    기후 위기 전시 상태, 2050년 3도 올라 홍콩·상하이 침수 유료

    ... 간다면 2050년에 기온이 3도 상승할 텐데, 수많은 국가의 온도가 상승해 사람 신체가 견딜 수 없는 범위로 가게 된다. 가뭄으로 삼림이 건조해져 산불도 늘어난다. 극지방 얼음이 녹아 해수면이 상승한다. 2050년 해수면이 0.2~0.5m 상승하면 인도 뭄바이나 첸나이, 홍콩·상하이·카르다 등 주요 도시가 침수된다.” 기후변화에서 회복 불가능한 임계치가 있나. “임계치는 하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