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한쪽 눈 잃어가며 만든 종소리, 일본을 긴장시킨 한지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한쪽 눈 잃어가며 만든 종소리, 일본을 긴장시킨 한지 유료

    ... 형이 작고한 뒤 업체를 이어받았다. 운이 트였음인지 주문이 밀려들었다. “그때만 해도 사찰에 범종이 별로 없었어. 태평양전쟁 때 일본이 무기 만든다고 쇠란 쇠는 싹 쓸어 갔잖어. 나중에 해방(광복)이 됐지만 돈이 있어야 종을 만들지. 그런데 70년대 돼서 사정이 좀 나아지니까는 절들이 종을 만들기 시작한 거여.” 마침 성종사는 충남 예산 수덕사에 4t짜리 종을 납품해 신문과 ...
  •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예비역들이 추미애 사태에 분노하는 3가지 이유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예비역들이 추미애 사태에 분노하는 3가지 이유 유료

    ... 답변했다. 서 일병에게 조금이라도 유리하다 싶으면 아무 말이나 던졌다. 서 일병 변호인은 “카투사 휴가는 미군 규정에 따른다”고 했다. 자주국방을 앞세우고 “반미 좀 하면 어때”라는 민족해방(NL) 진영의 논리와 정반대로 가는 초강수였다. 하지만 육군본부가 “카투사의 외출·외박은 미군 허가 사항이지만 휴가는 한국군 규정에 따른다”고 발표하자 머쓱해졌다. 거짓말이었다. 가장 거슬리는 ...
  • 100년간 대한민국을 찍다, 3대째 사진작가 가문

    100년간 대한민국을 찍다, 3대째 사진작가 가문 유료

    ... 1920년 평안북도 정주에서 태어난 임 작가는 20대부터 카메라와 사진에 관심이 많았다. 1944년 서울로 이주해 용산 삼각지 부근에 카메라점 한미사진기를 차렸다. 덕분에 1945년 해방과 더불어 용산역에서 일본인들이 철수하는 장면, 1948년 대한민국 정부수립 행사 등 시대 풍경을 고스란히 담을 수 있었다. 육군사관학교 8기 특별반에 입교한 그는 1950년 국방부 종군 사진대장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