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합창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승현의 시선] 대통령의 임을 위한 행진곡

    [김승현의 시선] 대통령의 임을 위한 행진곡 유료

    ... '부채의식'을 공유하며 광주의 진상을 함께 알렸고 그 자체가 민주화 운동이었다. '원칙론자'인 문 대통령에게 5·18은 '산 자'의 책임이자 운명이다. 지난 정부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하느냐, 제창하느냐로 논쟁했던 것과는 극명하게 대비되는 풍경이다. 보수 정부의 5·18기념식이 참을 수 없이 가벼운 '유체이탈'이었다면, 문재인 정부의 그것은 버거울 정도로 무거운 '물아일체'의 ...
  • [漢字, 세상을 말하다] 莫道君行早

    [漢字, 세상을 말하다] 莫道君行早 유료

    ... 왕이(王毅) 외교부장은 “그대가 가는 길 이르다 말라, 도처에 친지와 친구가 있다(莫道君行早 是處有親朋)”라며 미얀마 방문을 결산했다. 관영 매체가 곧이어 “막도군행조, 시처유친붕”을 합창했다. 왕 부장이 인용한 문장은 마오쩌둥(毛澤東)과 천이(陳毅)의 시 두 편에서 따왔다. 1934년 마오는 장정에 앞서 '청평락회창(淸平樂·會昌)'을 지었다. “동방이 밝아 오니 그대 가는 길 ...
  • [漢字, 세상을 말하다] 莫道君行早

    [漢字, 세상을 말하다] 莫道君行早 유료

    ... 왕이(王毅) 외교부장은 “그대가 가는 길 이르다 말라, 도처에 친지와 친구가 있다(莫道君行早 是處有親朋)”라며 미얀마 방문을 결산했다. 관영 매체가 곧이어 “막도군행조, 시처유친붕”을 합창했다. 왕 부장이 인용한 문장은 마오쩌둥(毛澤東)과 천이(陳毅)의 시 두 편에서 따왔다. 1934년 마오는 장정에 앞서 '청평락회창(淸平樂·會昌)'을 지었다. “동방이 밝아 오니 그대 가는 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