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진사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코로나 취업한파···10대 그룹, 상반기 채용 일정도 못잡았다

    코로나 취업한파···10대 그룹, 상반기 채용 일정도 못잡았다 유료

    ... 서류 합격자 발표를 아예 연기했다. NS홈쇼핑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하여 채용 전형을 잠정적으로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진과 GS EPS 등도 신종 코로나 ... 미뤄지면서,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의 채용 일정까지 순차적으로 미뤄지는 형국이다. 기업들은 이번 사태가 천재지변의 성격이어서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상황을 꺼릴 수밖에 ...
  • 한진그룹 '남매의 난', 주주에겐 잔인한 선택지

    한진그룹 '남매의 난', 주주에겐 잔인한 선택지 유료

    왼쪽부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조현민 한진칼 전무가 ,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한진그룹 오너일가가 지난 몇 년간 보여준 행태는 재벌가를 소재로 하는 '막장 ... 주주들은 실적보다 '오너 리스크'를 더 우려하고 있다. 경영 공과 부분이 아닌 오너가의 갑질 사태에 혀를 차고 있다. 그래서 주주들은 경영 일선 퇴진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조원태 ...
  • [뉴스분석] '남매의 난' 이어 '모자의 난'…한진가 상처뿐인 봉합

    [뉴스분석] '남매의 난' 이어 '모자의 난'…한진가 상처뿐인 봉합 유료

    이명희, 조현아, 조현민, 조원태(왼쪽부터) '남매의 난'에서 '모자의 난'으로까지 번진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갈등과 관련해 어머니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공동으로 사과문을 내고 사태 수습에 나섰다. 하지만 그룹 경영권을 둘러싼 가족 간의 힘겨루기가 일단락됐다고 보기에는 이르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 고문과 조 회장은 30일 공동명의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