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지은

통합 검색 결과

인물

한지은
(韓志銀 )
출생년도 1985년
직업 법조인
소속기관 [現] 변호사한지은법률사무소 변호사
프로필 더보기

뉴스

  • "CF도 함께"..천우희, 전여빈X한지은과 여전한 절친 케미

    "CF도 함께"..천우희, 전여빈X한지은과 여전한 절친 케미

    배우 천우희가 전여빈, 한지은과 함께한 근황을 공개했다. 천우희는 5일 자신의 SNS에 "멜로가체질 삼인방 CF도 함께"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천우희는 CF 촬영장에서 배우 전여빈, 한지은과 함께한 모습. JTBC '멜로가 체질' 속 절친한 분위기로 소파에 앉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세 사람은 지난 9월 종영한 JTBC ...
  • [인터뷰②]윤지온 "천우희·전여빈·한지은, 부족함 없는 배우이자 선배"

    [인터뷰②]윤지온 "천우희·전여빈·한지은, 부족함 없는 배우이자 선배"

    ... 역할을 떠나서 서로에 대해 얘기를 많이 했다. 그런 것들을 공유하며 연기에 도움이 많이 됐다. 누나가 항상 내 의견을 물어봐주고 맞춰주더라. 정말 고마웠다." -식구로 지냈던 천우희, 한지은, 설우형과의 호흡은. "지금도 여전히 가족 같다. 친누나와 조카가 있는 느낌이다. 지금도 계속 얘기하다, 서로 떠들다가 그립다는 말이 나오면 갑자기 숙연해지고 그런다. 다들 보고 싶다." ...
  • [인터뷰①]윤지온 "'멜로가 체질' 합류=천운, 이병헌 감독은 위트남"

    [인터뷰①]윤지온 "'멜로가 체질' 합류=천운, 이병헌 감독은 위트남"

    ... 배우들의 작은 호흡까지 캐치할 수 있는 것이다. 듣는 사람도 쉽게 이해하고 연기할 수 있게끔 해줬다." 인터뷰 ②에 이어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문화창고 [인터뷰①]윤지온 "'멜로가 체질' 합류=천운, 이병헌 감독은 위트남" [인터뷰②]윤지온 "천우희·전여빈·한지은, 부족함 없는 배우이자 선배"
  • [취중토크③] 천우희 "'어떤 쓰임새로 태어났지?' 고민…위선은 싫어요"

    [취중토크③] 천우희 "'어떤 쓰임새로 태어났지?' 고민…위선은 싫어요"

    ... 감독 특유의 쫄깃쫄깃한 말 맛에 현실과 판타지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능청스러운 배우들의 연기가 더해지면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의 새 장을 열었다는 평을 받았다. 그 중심에 선 천우희는 전여빈·한지은 등 신인 배우들과 함께 하며 기둥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누구 하나 빛을 보지 못한 캐릭터 없이 인물 모두가 반짝거리도록 끌어주고 받쳐준 천우희의 내공. 인생작과 인생캐가 동시에 탄생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중토크③] 천우희 "'어떤 쓰임새로 태어났지?' 고민…위선은 싫어요"

    [취중토크③] 천우희 "'어떤 쓰임새로 태어났지?' 고민…위선은 싫어요" 유료

    ... 감독 특유의 쫄깃쫄깃한 말 맛에 현실과 판타지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능청스러운 배우들의 연기가 더해지면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의 새 장을 열었다는 평을 받았다. 그 중심에 선 천우희는 전여빈·한지은 등 신인 배우들과 함께 하며 기둥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누구 하나 빛을 보지 못한 캐릭터 없이 인물 모두가 반짝거리도록 끌어주고 받쳐준 천우희의 내공. 인생작과 인생캐가 동시에 탄생했다. ...
  • [취중토크②] 천우희 "'멜로가체질' 속 수많은 ♥, 전 아직 어린가봐요"

    [취중토크②] 천우희 "'멜로가체질' 속 수많은 ♥, 전 아직 어린가봐요" 유료

    ... 감독 특유의 쫄깃쫄깃한 말 맛에 현실과 판타지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능청스러운 배우들의 연기가 더해지면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의 새 장을 열었다는 평을 받았다. 그 중심에 선 천우희는 전여빈·한지은 등 신인 배우들과 함께 하며 기둥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누구 하나 빛을 보지 못한 캐릭터 없이 인물 모두가 반짝거리도록 끌어주고 받쳐준 천우희의 내공. 인생작과 인생캐가 동시에 탄생했다. ...
  • [취중토크①] "연기는 택견처럼, 주당 아닙니다" 천우희의 '체질'

    [취중토크①] "연기는 택견처럼, 주당 아닙니다" 천우희의 '체질' 유료

    ... 감독 특유의 쫄깃쫄깃한 말 맛에 현실과 판타지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능청스러운 배우들의 연기가 더해지면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의 새 장을 열었다는 평을 받았다. 그 중심에 선 천우희는 전여빈·한지은 등 신인 배우들과 함께 하며 기둥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누구 하나 빛을 보지 못한 캐릭터 없이 인물 모두가 반짝거리도록 끌어주고 받쳐준 천우희의 내공. 인생작과 인생캐가 동시에 탄생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