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지민

통합 검색 결과

인물

한지민
(韓志旼 )
출생년도 1982년
직업 대중문화연예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 한지민, 한효주 생일 축하..여신들의 찐우정

    한지민, 한효주 생일 축하..여신들의 찐우정

    배우 한지민이 한효주의 생일을 축하했다. 한지민은 22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효주 사진을 게재하며 "생일 축하해 사랑스러운 효주(Happy birthday lovely HYO)"라는 글과 함께 한효주 계정을 태그했다. 사진 속에는 환하게 웃고 있는 한효주가 담겼다. 부스스한 헤어스타일에 화장기 없는 수수한 얼굴에도 청순한 미모가 빛난다. 청순 여신들의 특급 ...
  • [화보IS] '봄날의 향기' 한지민

    [화보IS] '봄날의 향기' 한지민

    온 몸으로 내뿜는 봄의 향기다. 올리비아하슬러 뮤즈 한지민은 S/S 시즌 화보에서 'One Fine day'를 테마로 일상적이지만 특별한 하루를 그렸다. 코로나19로 잃어버린 '일상의 소중함'을 되새기며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자는 취지가 담겨있다는 설명이다. 한지민은 모던하고 아늑한 인테리어를 배경으로 한 실내 공간과 야외에서 봄햇살을 즐기는 콘셉트를 ...
  • 마흔살 맞아? 한지민, 쇄골 드러낸 은근한 섹시미..."방부제 미모"

    마흔살 맞아? 한지민, 쇄골 드러낸 은근한 섹시미..."방부제 미모"

    한지민이 불혹의 나이에도 여신급 미모를 발산했다. 6일 한지민은 인스타그램에 "2020. 나. 기록"이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모습이 담긴 프로필 b컷 사진을 대거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서 한지민은 청순하면서도 우아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었다. 긴 머리카락을 늘어뜨리고 아련한 표정을 짓는가 하면, 은근한 섹시미도 엿보였다. 무엇보다 40세라고 믿을 수 없을 만큼 ...
  • '이십세기 힛트쏭', 그 시절 사랑받았던 영화같은 뮤비들

    '이십세기 힛트쏭', 그 시절 사랑받았던 영화같은 뮤비들

    ... 'To Heaven'을 시작으로 '잘가요... 내 사랑...', '피아노' 등 조성모의 또 다른 블록버스터급 뮤직비디오도 빼놓을 수 없었다. 특히 배용준, 이병헌, 김승우, 최지우, 한지민 김하늘, 신민아 등 국가대표급 배우들이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 조성모 외에도 정재욱의 '잘가요', 김범수의 '하루', god의 '어머님께', 브라운아이즈의 '벌써 일년', 임창정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그 영화 이 장면] 조제

    [그 영화 이 장면] 조제 유료

    ... 동안 축조한 소우주의 일부라는 느낌이 강하다. 수경(이소희)의 대사처럼 “낡았지만 정감 있는” '조제'의 세계 안에선 모든 것이 오래된 사물이다. 이 영화에선 집도, 그 안의 세간살이도, 조제(한지민)가 타는 휠체어도 낡았다. 조제와 영석(남주혁)의 관계는 “밥 먹고 가”라는 조제의 한 마디에서 비로소 시작되는데, 이때 그 밥상마저 낡았다. 헌책방과 고물상도 등장한다. 그중 가장 낡은 것은 ...
  • [초점IS] "인류애 상실" 악용되는 '정인아 미안해'

    [초점IS] "인류애 상실" 악용되는 '정인아 미안해' 유료

    ... 심진화·김원효 부부, 쌈디, 오지헌, 윤세아, 이윤지, 임형주, 전미라, 하리수, 한채아 등 많은 아티스트들이 정인 양의 넋을 기렸다. 더 나아가 스타들은 진정서 제출 방법을 적극 공유했고, 한지민은 직접 쓴 진정서를 인증하기도 했다. 또한 이영애는 두 자녀와 함께 고 정인 양의 묘소를 깜짝 방문해 행동력을 보이는가 하면, 이튿날에는 1억 원 기부로 진심어린 마음과 선한 영향력을 다시금 ...
  • [피플IS] "소통의 귀재" 이지아·한지민, 신들린 예능투어

    [피플IS] "소통의 귀재" 이지아·한지민, 신들린 예능투어 유료

    최상의 '굿' 타이밍이다. 다양한 예능을 통해 친근한 매력으로 대중과 소통 중인 배우 이지아와 한지민의 연말 선물같은 행보가 눈에 띈다. 영화·드라마 등 본업 홍보와 결부된 시작이 '윈윈 효과'를 발휘하며 배우 본체를 더욱 움직이게 만들고 있는 것. 이 언니들, 예능에 제대로 진심이다. SBS '펜트하우스'에서 호감 최정점 캐릭터 심수련으로 열연 중인 이지아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