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영혜 기자

통합 검색 결과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한영혜 EYE24팀 기자

댓글, 공감, 공유 많은 기사 2021.02.28 01:24 기준
사용자 몰입도가 높은 기사 2021.02.28 01:24 기준
최근 발행된 기사 2021.02.28 01:24 기준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백신 맞은 뒤 '30·30·30 원칙' 지켜야 안전

    백신 맞은 뒤 '30·30·30 원칙' 지켜야 안전 유료

    ... 등 당국 관계자와 의료진의 말을 종합해 문답 형식으로 궁금증을 풀어봤다.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이번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대상자는 누구인가. ... 장제비는 30만원이다. 반드시 사망일 또는 장애진단일로부터 5년 이내 신청해야 한다.” 김민욱·한영혜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관련기사 코로나 백신 접종 스타트, ...
  • 백신 맞은 뒤 '30·30·30 원칙' 지켜야 안전

    백신 맞은 뒤 '30·30·30 원칙' 지켜야 안전 유료

    ... 등 당국 관계자와 의료진의 말을 종합해 문답 형식으로 궁금증을 풀어봤다.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이번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대상자는 누구인가. ... 장제비는 30만원이다. 반드시 사망일 또는 장애진단일로부터 5년 이내 신청해야 한다.” 김민욱·한영혜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관련기사 코로나 백신 접종 스타트, ...
  • 이재명 “백신, 간호사도 놓게 하자” 의료계 “의사·간호사 갈등 부추기나” 유료

    ... 문재인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올린 간호사 격려 글로도 제기된 적이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이 "의사들이 떠난 의료현장을 지키고 있는 간호사분들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고 하자 코로나19를 위해 노력하는 의료진들을 굳이 의사와 간호사로 갈라 표현한 것은 적절치 않다는 비판이 나왔다. 오현석·한영혜 기자 oh.hyunseok1@joongang.co.kr